‘H 클린알파’에 기능을 강화한 'H 클린알파 플러스(Clean α+)' 내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 유해 바이러스 등 제거 가능
한남 하이츠 재건축·한남3구역 재개발 현장에 적용 제안
현대건설, 세계 첫 '전자동 세균제거 환기 시스템' 개발

현대건설(41,750 0.00%)은 공기청정에 세대환기까지 가능한 시스템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토탈 솔루션 ‘H 클린알파 플러스(Clean α+)’다.

H 클린알파 플러스(Clean α+)는 현대건설이 지난해 선보인 ‘H 클린현관·H 아이숲·유해물질 흡착벽지’ 등을 제공하는 미세먼지 토탈 솔루션 ‘H 클린알파(Clean α)’를 더욱 강화한 것이다.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헤파 필터로도 제거할 수 없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폼알데하이드·박테리아·바이러스·곰팡이 등까지도 제거가 가능한 세대환기 시스템이다. H클린알파 플러스는 특허출원은 물론, 국내 최초로 PA인증(Pure Air : 한국오전자외선협회 인증)을 획득했다. 공기살균기로서의 기능도 입증을 받았다는 얘기다.

현대건설은 상업·의료·복합시설 등에 적용되어 장비 성능개선 및 에너지 절약 효과가 입증된 공기조화기의 광플라즈마 기능을 세계 최초로 공동주택용 환기장비 및 천정형 공기청정기에 접목해 개발했다. 상온에서 진공자외선(VUV), 일반자외선(UVGI), 가시광(VR)파장으로 발생하는 광플라즈마에 의해 생성된 수산화이온(OH-), 산소이온 등의 연쇄반응으로 부유하는 각종 세균 및 바이러스, 냄새, 기타 오염물질들을 분해하는 방식이다.

현대건설은 전열교환 환기장비 및 천장형 공기청정기를 연계한 하드웨어 장치, 상온 플라즈마 기술을 활용한 제균장치, 실내외 공기질을 측정해 상황에 맞도록 자동 운전시키는 센서 유닛 일체형 제어기 등도 통합 개발했다.

실내 통합센서(미세먼지, 온습도, VOCs, CO2)도 연동했다. 이를 통해 유입 또는 실내 발생할 수 있는 미세먼지를 포함한 이산화탄소 및 각종 유해물질들을 자동으로 관리해 실내 공기질을 최상의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IoT(사물인터넷) 연동제어로 실내외 어디서든지 모바일을 통해 집 안의 공기질 상태확인 및 제어가 가능하다.

현대건설은 이 기술을 최근 한남 하이츠 재건축·한남3구역 재개발 현장에 제안했다. 수주경쟁력을 높이겠다고 계획이다. 향후 분양 예정인 디에이치 및 힐스테이트 단지에 기본 또는 유상옵션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