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2 하우스'에 적용
대림산업(85,400 0.00%)이 주택 상품인 ‘C2 HOUSE(하우스)’의 가변형 벽식 구조에 대한 특허를 등록하는 등 주거 실내 구조 차별화에 나선다. 대림산업은 이 기술에 대한 특허를 2018년 8월 출원해 기술 가치를 인정받아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16일 밝혔다. 국내 처음으로 공동주택의 가변형 벽식 구조로 특허권을 인정받게 됐다.

C2 HOUSE는 대림산업이 작년 4월 선보인 라이프스타일 맞춤 주거 플랫폼이다.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과 설문조사를 통해 소비자의 거주 행태를 파악해 설계부터 구조, 인테리어 스타일까지 차별화했다. 내력 벽체를 최소화해 개인 성향과 개성에 맞춰 다양한 평면 구성이 가능하다.

기존 벽식 구조 아파트는 흔히 침실, 거실, 욕실 등을 구분하는 모든 벽을 내력 벽체로 시공한다. 내력 벽체는 하중을 지지하기 때문에 임의로 철거하거나 이동할 수 없다. 기존 평면을 변경하거나 리모델링하기 어렵다. 기둥식 구조보다 골조 공사비가 많이 든다.

C2 HOUSE는 하중을 지지하는 내력벽을 세 개로 단순화해 평면 가변성을 확보했다. 세 개의 내력벽을 안방과 거실, 주방을 구분하는 곳에 T자 형태로 배치해 안방과 주방, 욕실을 제외한 나머지 공간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다. 개인의 라이프스타일 또는 가족 구성에 따라 원룸 형태의 확 트인 공간으로 연출하거나 다양한 목적의 공간으로 쪼개는 등 자유로운 평면 구성이 가능하다. C2 HOUSE는 경기 하남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파주 ‘e편한세상 운정 어반 프라임’, 김포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 등에 적용됐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