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컨소시엄(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포스코인터내셔널)이 14일(현지시간) 알제리 국영 전력청(Sonelgaz) 자회사인 하이엔코(HYENCO)에서 발주한 총 7억3000만달러(약 8500억원) 규모의 ‘우마셰3 복합화력발전소 공사’를 계약했다.

수도 알제에서 동남쪽으로 340㎞ 떨어진 비스크라주 우마셰 지역에 약 1300㎿ 용량의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다. 연평균 발전량은 968만㎿h 규모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60개월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를 합해 새해 첫 달에만 18억달러(약 1000억원)어치를 수주했다.

하이엔코는 2015년 11월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알제리 전력청과 설립한 합작사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49%, 알제리 전력청이 5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하이엔코는 이번 프로젝트를 포함해 총 5개의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 건설을 추진 중이다. 알제리 정부는 향후 10년간 총 2만㎿ 용량의 발전설비를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