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프리즘
엘시티 가로막은 펜스…알박기?

국내 두 번째 100층 이상 빌딩인 부산 ‘해운대엘시티더샵’ 앞 보행로 일부 땅에 느닷없이 펜스(사진)가 설치돼 지나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펜스 설치로 보행로 폭이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12일 해운대구에 따르면 지난달 2일 A건설사는 엘시티와 해운대해수욕장 사이 402㎡ 부지(도로)에 펜스를 설치했다. 엘시티가 입주한 지 3일 만이다. A사는 2007년 7월 이 부지를 7억5000만원에 사들였다. 같은 해 6월 부산도시공사가 ‘엘시티 개발사업 보상계획공고’를 낸 지 한 달 만에 매입했다. 펜스에는 ‘부지는 사유지로 일체의 출입을 금합니다’라고 적힌 경고문이 붙어 있다. 엘시티 사업 부지와 붙어 있는 땅으로, 해운대를 찾은 이들이 산책로로 사용하고 있다.

엘시티 시행사인 엘시티PFV는 당초 이 자투리땅까지 사들여 사업을 하려 했다. 그러나 가격에 대한 이견이 커 매입에 실패했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보상금을 노린 알박기란 의혹을 제기했다. 시행사에 높은 가격에 떠넘기기 위해 땅을 매입했다는 것이다. 인근 K공인 관계자는 “엘시티 부지를 끼고 좁고 길게 생긴 소규모 필지여서 독자적으로 개발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엘시티PFV는 입주민 등의 통행이 불편해질 뿐 아니라 관광객 민원도 많아 울며 겨자 먹기로 이 부지를 사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사는 “앞으로 진행할 개발 사업을 고려해 소유권을 표시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통행 불편을 호소하는 시민이 늘자 관할구청인 해운대구와 시행사는 할 수 없이 부지 매입 검토에 나섰다. 시행사는 이 부지를 매입한 뒤 해운대구에 기부할 계획이다. 해운대구는 명확한 매입 비용을 산정하기 위해 감정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구는 공시지가인 16억원 선에서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 매입 협상 결렬에 대비해 강제수용을 위한 법리 검토도 할 방침이다. 엘시티PFV 관계자는 “구가 공신력 있는 기관의 감정평가를 진행하고 A사도 상식적이고 합당한 보상가를 제시한다면 부지를 매입해 문제를 풀기로 했다”며 “다만 A사가 상식 밖의 금액을 고집하면 수용해줄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