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프로젝트에 1000억 조달

롯데관광개발은 9일 이사회를 열고 오는 3월 준공을 앞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인테리어 공사비 조달 등을 위해 신한금융투자로부터 1000억원을 단기차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자금은 준공 후 담보대출 실행시 우선 상환하는 브릿지론으로 대출 이자율은 4.5%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아직 건물이 준공되지 않았음에도 브릿지론 대출에 성공한 것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담보가치가 그만큼 충분하기에 가능한 결과"라고 말했다.

롯데관광개발은 감정평가 및 기업평가 기관들로부터 롯데관광개발이 소유할 토지와 건물(연면적 기준 59%)에 대해 1조1000억원의 감정평가와 1조9600억의 사업성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외국계 IB전문가는 "회사가 상대적으로 수월한 유상증자나 전환사채 발행을 택하는 대신 브릿지론 대출로 준공 전 자금조달을 마무리 한 것은 회사가 주주가치 제고에 상당한 심혈을 기울이고 있음을 확인시켜 준 조치"라고 평가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