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열풍에 울고 웃는 직장인

주말마다 중개업소 돌며
'神의 영역' 매수 타이밍 열공
"누가 어디 사서 얼마 벌었다더라"…소문 들을 때마다 씁쓸 [김과장 & 이대리]

아파트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주택 소유 여부에 따라 직장인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무리해서라도 서울·수도권 주요 지역에 아파트를 산 김과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반면 세입자 신세를 벗어나지 못한 이대리는 집 생각만 하면 한숨부터 쉰다. 젊은 직장인들의 대화 주제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도 부쩍 늘었다. 부동산 투자가 효율적 자산 증식 수단으로 여겨지고 있어서다.

지난해 1~11월 서울 아파트 매입자 중 30대가 28.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통계(한국감정원)는 젊은 직장인 사이에 불고 있는 ‘부동산 열풍’을 반영한다. 급격히 오른 집값 때문에 울고 웃는 직장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누가 어디 사서 얼마 벌었다더라"…소문 들을 때마다 씁쓸 [김과장 & 이대리]

출발선은 비슷했지만…

서울의 한 중견기업에 다니는 문 대리는 2018년 초 결혼하면서 서울 목동의 한 소형 아파트를 샀다. 부모님에게 손을 벌린 건 물론이고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사우회 기금 등 동원 가능한 돈을 다 끌어모았다. 문 대리는 “매수 당시만 해도 1년 전보다 1억원이 오른 상태여서 부담이 컸다”며 “매입 후 아파트값이 2억원 이상 다시 올라 선택에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이 대리는 무주택자다. 살 집을 알아보지 않은 것은 아니다. 정부의 규제 정책이 계속 발표되는 데다 무리하게 대출받고 싶지 않다는 마음에 매수 타이밍을 놓쳤다. 그동안 아파트값은 가파르게 상승했다. 서울의 한 오피스텔에서 월세를 살고 있는 그는 “2년 전에는 작은 아파트라도 살 수 있는 곳이 있었는데 지금은 엄두도 안 난다”고 털어놨다.

같은 나이, 같은 연도에 한 회사에 입사한 문 대리와 이 대리의 출발선은 비슷했다. 단 한 번의 아파트 매수 여부가 둘의 자산 격차를 크게 벌려놓은 셈이다.

‘부동산 버스’ 낙오할까 두려워

이처럼 아파트로 돈 벌었다는 주변 동료의 사례를 들은 직장인의 마음은 편하지 않다. 문 대리 이야기를 들은 팀원들은 부러움, 질투, 조급함 등 여러 감정에 휩싸여 있다. 이 대리는 “작년 하반기부터 ‘기승전-부동산’이라고 부를 만큼 부동산을 주제로 한 대화가 부쩍 많아졌다”며 “대부분 누가 얼마를 벌었더라는 소문을 공유한 뒤 한숨을 쉬면서 대화가 끝나곤 한다”고 말했다.

이 대리 같은 무주택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한 번의 매수가 노후까지 좌우한다”는 한탄이 나온다. 대형 리테일회사에 다니는 김 대리는 “‘부동산 버스’를 못 타면 영영 낙오할 것 같아 두렵다”고 했다. 부동산이라는 버스를 타지 못하면 근로소득을 묵묵히 모아 따라잡기 힘들다는 의미다.

그는 “월급 오르는 속도보다 더 빨리 상승하는 집값을 보고 있으면, 서울에 내가 살 집은 없는 것 같다”며 “아파트만 생각하면 가슴이 답답하다”고 털어놨다.

서울의 한 대기업에 다니는 조 과장도 마찬가지다. 15년째 세입자 신분인 그는 부동산 투자에 성공한 동기를 보면 배가 아프다. 조 과장은 “만년 대리인 입사 동기가 일은 제대로 안 하고 부동산 투자에만 몰두해 놀림감이 됐었다”며 “하지만 지금은 열심히 일한 우리보다 자산이 두 배 가까이로 불어나 ‘승자’가 돼 있다”고 씁쓸해했다.

부동산 공부에 매달리는 직장인

부동산 투자에 성공한 직장인들은 남몰래 미소짓고 있다. 우연히 집을 사 시세차익을 본 사람이 있는가 하면, 퇴근 뒤 시간을 쪼개 부동산 공부를 한 덕을 본 직장인도 있다.

완성차업체에 다니는 김 주임은 사내에서 부동산 얘기가 나올 때마다 말을 아낀다. 김 주임의 부모는 서울 강남권에서 20여 년째 중개업소를 운영하고 있는 베테랑 투자자다. 그는 부동산에 대해 잘 모르지만 부모님 덕에 ‘갭 투자’로 강동구의 재건축 아파트를 한 채 보유하고 있다.

그는 “주변을 보면 그냥 살 집을 구했는데 운이 좋아 우연히 상승기를 계속 누린 사람도 많다”며 “부동산을 잘 몰라 부끄럽기도 하고, 이런 얘기를 괜히 꺼냈다가 질투당할까 걱정돼 티를 내지 않는다”고 했다. 김 주임이 거둔 아파트 시세차익은 회사에서 월급을 받아 모은 돈보다 10배 이상 많다.

부동산 투자가 효과적 자산 증식을 위한 사다리로 인식되면서 투자 공부에 나선 직장인도 늘었다. 국내 한 건설사에 다니는 윤 사원은 부동산 공부를 위해 스터디 모임까지 하고 있다. 주말마다 중개업소를 돌면서 시세를 파악하곤 한다.

최근엔 공인중개사 시험공부도 병행하고 있다. 윤 사원은 “부동산 투자 역시 노력해야 성공할 수 있다”며 “치열하게 공부하고 고민해야 돈을 벌 수 있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