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고가vs저가, 가격 차이 더 늘어
9년 만에 최고 격차로 벌어져
"지방에서도 20평대 10억 원 아파트 등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의 주거 양극화 심화가 수치로 입증됐다.

1일 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6.83이었다. 이는 2011년 1월 6.91 이후 8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등분해 상위 20%(5분위)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간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 배율이 높을수록 가격 차가 심하다는 것을 뜻한다.

지난해 12월 전국의 1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1억835만 원이었다. 이는 전달 대비 10만 원 오른 것. 반면 5분위 아파트 값은 7억3957만 원으로 전달 평균치 7억1996만 원 보다 1961만 원 상승했다.

이와 함께 지난 11월 6.65였던 5분위 배율도 12월 6.83까지 놀라갔다.

특히 서울은 지난달 5분위 배율은 4.75로, 지난해 10월 수치 4.7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서울의 지난달 1분위 아파트 가격은 평균 3억7019만원, 5분위 고가 아파트 가격은 평균 17억6천158만원을 기록했다.

아파트값 양극화는 서울 뿐 아니라 수도권, 지방에서도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경기·부산·대구·대전·울산 등의 5분위 배율은 2013년 KB국민은행에서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았다.

경기도의 경우 지난달 1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1억5344만원으로 그 전월보다 25만 원 상승했지만, 5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6억186만 원으로 처음 6억 원을 돌파하며 전월 대비 1206만 원 올랐다.

부산 역시 1분위 아파트는 1억1997만 원으로 전월 대비 24만 원 떨어졌지만, 5분위 아파트는 평균 4억8950만 원으로 1452만 원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지방에서도 대도시 인기 지역을 중심으로 전용 84㎡ 이하 아파트가 10억 원이 넘게 거래되는 경우가 등장하고 있는 사실에 주목했다. 이는 새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똘똘한 한 채' 선호 경향이 지방에서도 맞물리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와 더불어 학군 수요를 중심으로 한 주거 양극화가 더욱 심화됐다.

다만 정부가 대출 규제와 세금 압박을 동시에 진행하는 12.16 부동산 대책 영향으로 올해 부동산 상승세는 주춤해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12.16 대책으로 9억원 초과의 고가주택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종전 40%에서 20%로 축소했다. 15억 원 초과의 초고가주택은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