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100여 가구 리모델링
현대건설, 장위동 미니 재건축
현대건설 GS건설 등 메이저 건설사들이 100가구 남짓한 소규모 정비사업에도 적극 뛰어들고 있다. 각종 규제로 재건축·재개발 일감이 줄어들자 사업성은 낮지만 규제가 덜한 가로주택정비사업 리모델링 등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대형사 "일감 찾아라"…미니 재건축·리모델링 잇단 수주

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서울 송파구 삼전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시공사로 지난달 26일 선정됐다. 앞서 진행한 입찰에 GS건설 한 곳만 참여해 수의계약이 이뤄졌다. 삼전현대아파트는 1개 동(지하 1층~지상 10층), 120가구의 소규모 단지다. 향후 1개 동(지하 4층∼지상 12층) 138가구로 리모델링된다. 이 사업장의 공사비는 468억원에 불과하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리모델링은 단지 규모가 크더라도 재건축에 비해 사업성이 떨어진다”며 “수천억원 단위 사업을 주로 해온 GS건설의 참여는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미니 재건축’으로 불리는 가로주택정비사업에 대한 대형 건설사의 태도도 180도 달라졌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사업 규모가 작다 보니 그동안 중견건설사들이 주로 참여해왔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서울 성북구 장위 11-2구역 가로주택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장위동 68의 883 일원 6685㎡를 개발해 공동주택 167가구 등을 짓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350억원 수준이다.

GS건설은 관계회사인 자이S&D를 통해 가로주택정비사업에 뛰어드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대림산업도 고려개발과 삼호를 통해 가로주택정비사업에 진출하는 것을 저울질하고 있다. 한 정비업계 관계자는 “각종 규제로 재건축 재개발 사업 속도가 느려져 일감이 크게 줄어들었다”며 “단지가 작더라도 입지가 좋고 규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사업장을 둘러싼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서울시가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를 위해 2012년 도입한 제도다. 재개발·재건축 등 다른 정비사업 방식에 비해 사업 절차가 간단해 속도가 빠른 게 특징이다. 정부는 내년 대상지역 면적을 두 배로 확대(1만㎡→2만㎡)하고, 분양가 상한제에서도 제외해 사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리모델링 역시 기준연한이 재건축의 절반인 15년이고 주민 동의율(66.7%), 안전진단 기준(B등급) 등 장벽이 낮아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