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료, 시세보다 20~30% 저렴
서울 염곡·방이·창동 등 3곳
국토교통부는 30일 주변 시세보다 임대료가 20~30% 저렴한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사업 후보지 11곳(2675가구)을 지정했다.

서울·수도권에선 서초 염곡(300가구), 송파 방이(138가구), 도봉 창동(48가구), 인천 논현(238가구), 경기 수원 화서(500가구), 수원 국토지리정보원(236가구), 파주 출판단지(150가구), 부천 원종(323가구) 등 8곳(1933가구)이다. 지방에선 대전 대흥(150가구), 경남 사천 선인(442가구), 전남 담양(150가구) 등 3곳에 742가구를 선보인다.

유형은 크게 세 가지다. 업무·회의공간 등을 갖춘 창업지원주택(6곳)과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3곳), 중기근로자 지원주택(2곳) 등이다. 창업지원주택과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은 업무·회의공간 등을 갖춘 주거공간으로 청년 창업인 등에게 제공한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 72% 수준으로 저렴하다. 창업지원주택으로 선정된 수원 화서(500가구)는 지하철1호선 화서역과 가깝고 2000㎡ 규모의 창업지원센터와 연계돼 조성된다. 중소기업 재직자에게 공급하는 중기근로자 지원주택의 공급가는 시세 72~80%를 적용할 예정이다. 이 중 부천 원종(323가구)은 부평 국가산업단지 주변에 들어서 인기가 높을 전망이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