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최근 1년간 집값 상승률이 주요 56개국 중 29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영국 부동산 정보 업체 나이트 프랭크의 '글로벌 주택 가격 지수'(Global House Price Index)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조사 대상 주요 56개국의 주택 가격은 1년 전보다 평균 3.7% 올랐다.

이런 상승률은 6년 만의 최저 수준이라고 나이트 프랭크는 분석했다.

나라별로 보면 이 기간 헝가리의 집값 상승률이 15.4%로 제일 높았고 룩셈부르크(11.4%), 크로아티아(10.4%), 슬로바키아(9.7%), 라트비아(9.0%), 체코(8.7%) 등 상승률 상위 6위까지 유럽 국가들이 포진했다.

한국은 3.2% 올라 59개국 중 29번째인 것으로 집계됐다.

아시아권 국가로는 중국(8.5%)의 집값 상승률이 7위로 가장 높은 편이고 일본은 28위(3.3%), 싱가포르는 35위(2.7%), 대만은 41위(1.5%), 말레이시아는 44위(0.9%)를 각각 차지했다.

호주(-7.4%), 홍콩(-1.5%), 리투아니아(-0.6%), 이탈리아(-0.2%), 모로코(-0.2%) 등 5개국은 집값이 내렸다.
"韓 최근 1년 집값 상승률 주요 56개국 중 29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