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1순위 역대 최다 통장 접수 건수 기록
청약 평균 경쟁률 78.36대 1
전용 98㎡, 958대 1로 최고 경쟁률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1순위에 7만4519건 접수…최고 경쟁률 958대 1 달해

예상대로 높은 경쟁률이 나왔다.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이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교통 팔달6구역을 재개발하는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가 청약 1순위에서 역대 수원 최다 접수 건수를 기록했다.

20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아파트의 1순위 청약접수에서 총 95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7만4519명이 몰려 평균 78.3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2009년 ‘래미안광교’가 기록한 역대 최고 청약자수(3만3600명)를 두 배 이상 훌쩍 뛰어 넘는 수치다.

청약 경쟁은 전용면적 98㎡가 가장 치열했다. 4가구 모집에 3832명이 몰려 952.00대 1을 찍었다. 1000대 1에 가까운 수치다. 전용면적별로는 △39㎡ 15.00대 1 △43㎡ 6.60대 1 △49㎡37.99대 1 △59㎡A 83.77대 1 △59㎡B 55.24대 1 △74㎡ 64.44대 1 △84㎡ 152.67대 1 등이다.

이 단지의 당첨자는 오는 27일 발표된다. 2020년 1월7~10일, 4일간 당첨자 대상 정당계약이 진행된다. 2586가구의 대단지로 수원역이 가깝고, 대규모 편의시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지난 13일 모델하우스를 개관하고 주말동안 수만명이 오가면서 높은 청약경쟁률이 예상된던 터였다.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이 자리한 팔달구는 조정대상지역이지만 비청약과열지역에 속한다. 때문에 1순위 청약자격 제한이 없고 재당첨 제한도 없다. 전용면적 85㎡이하 물량에 한해 가점제 40%, 추점체 60%를 적용한다. 85㎡초과 물량은 100% 추첨제를 적용한다. 2017년 10월18일(당첨자 발표일 기준) 이후 민영주택의 가점제에 당첨된 사실이 없으면 가점제로 신청할 수 있고, 있으면 추첨제로 청약해야 한다.

분양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이 팔달 재개발 첫 분양단지로 많은 관심을 받아 왔다"며 "팔달구가 청약조정대상지역이지만 비청약과열지역에 속하기 때문에 청약조건이 까다롭지 않은 점이 주효했던 것 같다"말했다. 모델하우스는 수원시 팔달구 교동 163-17에 있다. 입주는 2022년 8월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