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윤홍 사장 신사업 '첫 결실'
GS건설, 인도에 태양광발전소 건설

허윤홍 GS건설 사장(왼쪽)이 이끄는 신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허 사장은 허창수 GS건설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이달 초 임원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GS건설은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주에 발전용량 기준 300㎿급 태양광발전소를 개발하는 사업에 참여한다고 11일 발표했다. GS건설이 인도 태양광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처음이다.

GS건설은 민간업체가 발전소를 짓고 일정 기간 발전소를 운영하며 투자비를 회수하는 민자발전산업(IPP) 방식으로 참여한다. 인도정부 산하 기관인 SECI의 사업에 지분 투자하는 방식이다.

사업비는 1억8500만달러며 GS건설의 투자금은 2350만달러(지분 49%)다. 이 발전소는 2021년 4월 상업운전이 목표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