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중개업소 두달 연속 폐업이 개업 초과…"상한제 여파"

부동산중개업소의 폐업이 개업보다 많은 현상이 두 달째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10월 전국의 공인중개사 신규 개업은 1천199건, 폐업은 1천232건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중개업소의 폐업이 개업을 앞지른 것은 6월과 9월에 이어 세 번째다.

또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시행 방침 발표(8월 12일) 직후 두 달 연속 폐업이 개업을 초과했다.

10월은 부동산 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정부가 부동산중개업소를 상대로 32개 기관 합동 조사를 하겠다고 발표한 달이다.

정부 단속이 공인중개사의 폐업 증가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공인중개사협회 19개 지부 가운데 지난 10월 폐업이 개업을 초과한 곳은 서울 남부(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 부산, 대구, 광주, 울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경북, 경남, 제주 등 12곳에 달했다.

이는 지난 9월보다도 2곳 더 늘어난 것이다.

특히 경남은 작년 4월부터 지난 10월까지 18개월째 연속으로 매달 폐업이 개업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거래가 부진하면서 연말까지 계속 폐업 초과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