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가·오피스에 돈 몰린다…10월 거래액 작년보다 57%↑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아파트 매물 부족 현상이 심화하면서 상가·오피스 등 수익형 부동산에 자금이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3일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월 서울의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액은 1조2천79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 거래액(8천151억원)보다 약 57% 증가한 수치다.

또 지난 10월 서울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량은 478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 거래량(362건) 대비 32% 늘었다.

구별 거래 건수는 중구(60건), 영등포구(56건), 광진구(53건), 종로구(43건), 강남구(40건) 등의 순으로 많았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상한제 시행으로 서울에서 아파트 매물 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고, 잇따른 금리 인하로 갈 곳 잃은 부동자금이 수익형 부동산 시장에 몰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서울 27개 동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상지로 지정되면서 부동산 업계에서는 향후 공급 부족 현상이 심화할 것으로 예상한다.

기준금리는 현재 1.25%로 역대 최저 수준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