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촌 힐스테이트에 우선 적용
현대건설이 아파트 단지 내 지하주차장에 건식 세차공간 ‘H 오토존’을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H 오토존은 입주민들이 셀프세차 및 정비가 가능한 공간이다. 진공청소기, 에어건, 타이어 공기주입기 등이 갖춰진다. 입주자들은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사용시간을 예약해 세차부터 경정비, 튜닝까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H 오토존은 내년 입주 예정인 경기 김포 고촌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우선 적용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변화하는 주거문화에 부응할 수 있는 새로운 상품 개발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