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은 지난달 27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스마트 건설기술·안전 엑스포‘에서 안전관리 우수사례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이 엑스포는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시설안전공단이 주관하는 행사로 이 업체가 이번에 수상한 우수사례부문 대상은 국토부장관상에 해당한다.

이날 엑스포에서는 건설시설 안전 혁신기술 경진대회의 시상식과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대회는 건설현장 사고 예방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이끌어내고 시설물 유지관리에 관련된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개최됐다. 표어, 포스터, 안전관리 우수사례, 시설안전 우수사례 등으로 항목을 나누어 경진대회를 진행한다. 롯데건설은 이번 대회에서 아산~천안 고속도로 제2공구 현장에 적용한 ‘사고 예방 중심의 안전혁신활동’이라는 주제로 우수사례부문 대상을 받았다.

롯데건설은 이날 발표회에서 아산~천안 2공구에 교량 임시고정장치 설계 및 시공 개선, PS강봉 긴장력 모니터링기술,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안전관리, 가시설 시공 개선 및 타워크레인의 양중관리 개선을 적용한 사례를 소개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아산~천안 2공구 사례로 사고예방 중심의 안전 활동을 혁신적으로 시행했다는 평가를 받아 대상을 수상했다”며 “안전 혁신이 롯데건설의 혁신으로 이어지도록 앞으로도 전 현장에서 스마트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