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주차장 내 건식세차공간 마련
세차, 경정비, 튜닝까지 가능하도록 넉넉
현대건설, 현대차와 협업으로 공간 설계
현대건설 x 현대차 협업으로 만든 'H 오토존(Auto zone)' 디자인 콘셉트.

현대건설 x 현대차 협업으로 만든 'H 오토존(Auto zone)' 디자인 콘셉트.

현대건설이 아파트 주차장을 혁신적으로 개선한다. 주차 이외에도 입주민들이 셀프세차, 경정비까지 가능한 공간인 'H 오토존(Auto zone)'을 내놨다.

현대건설은 고객들이 주차장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H 오토존’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혓다. 지하 주차장의 넓은 면적을 활용해, 고객들이 차량 양문을 개방하고 작업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했다. 확보된 공간에는 진공청소기, 에어건, 타이어 공기주입기 등이 설치된다. 입주민들이 스스로 차량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세차용 진공 청소기’를 비치하자는 아이디어는 힐스테이트 단지에 거주민의 의견을 반영했다.

H 오토존에서 입주민들은 자유롭고 편리하게 차량을 관리할 수 있다. 눈이나 비오는 날에도 편리하게 차량 내부를 정돈하고 가벼운 정비도 가능하다. 간단한 자동차 정비 혹은 튜닝까지도 가능하다. 셀프세차장 보다 넓은 면적이라는 게 현대건설의 설명이다.

입주민들은 스마트폰에 전용 앱을 설치한 뒤 원터치로 사용현황 확인과 예약이 가능하다. 이후 주차장 한켠에 위치한 H 오토존으로 차량을 이동시키고 인식기에 입주민 카드를 태그(tag)하면 사용자 인식이 이루어진다.

현대건설은 ‘H 시리즈’를 통해 고객이 살고 싶은 집, 고객에게 필요한 기능을 갖춘 집제안하고 있다. H 오토존은 고객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지만 만족도가 낮았던, 주차장이란 공간의 본질적 기능을 분석해 새롭게 탄생했다. 입주민들은 단지 내 가장 중요한 공간으로 주차장을 꼽았다. 하지만 만족도는 낮다고 답했다. 차량을 관리할 공간이 필요하지만, 아파트라는 거주공간의 특성상 주차장은 차량을 주차하는 용도로만 사용되고 있어서다.

한편 이번 H 오토존의 디자인을 현대건설의 그룹사인 현대차의 디자인경영담당과 협업했다. 디자인은 '퓨어 화이트(Pure White)' 색상을 바탕으로 유리와 스틸 소재를 적용했다. 전면부(Facade) 디자인은 현대건설과 현대차가 지향하는 이미지를 기본으로 도출한 '베이직, 심플, 리듬'의 3가지 디자인 요소가 반영됐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