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후땡 부동산] 한남3구역이 뭐길래…불법 논란에 나비효과까지

사업비만 7조원 규모에 달하는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이 위기에 놓였습니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입찰한 건설사들의 과열 경쟁을 문제 삼아 이들을 모두 수사 의뢰했기 때문입니다. 정부의 강력한 제재에 한남3구역은 물론 서울시내 정비사업들까지 영향을 받을 전망입니다.

한남3구역 재개발은 한남동 686번지 일대 38만6400㎡, 총 5816가구를 짓는 정비 사업입니다. 공사비만 2조원, 사업비는 7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사업입니다. 오늘은 강북 재개발 최대 사업으로 꼽히는 한남3구역의 현황과 이에 따른 영향 그리고 서울의 랜드마크가 착공된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한남3구역 입찰무효"

첫 번째 뉴스입니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지난 26일 한남 3구역 현장 점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현대건설·대림산업·GS건설 등 3개사가 입찰 과정에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 20여 건을 위반한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시공 3개사를 모두 검찰에 수사의뢰했고, 용산구청 및 조합에 입찰무효가 될 수 있는 사유에 해당돼 시정조치하라고 통보했다고합니다. 행정당국이 정비사업 시공사 수주 입찰을 점검해 업체를 수사의뢰하고 ‘입찰 무효’라고 유권해석을 내리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부가 가장 문제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은 ‘시공 외 금전 이익 제공’과 관련된 내용입니다. 시공사들은 총 사업비 7조원, 공사비만 2조원인 재개발 시공권을 수주하기 위해 각종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사업비·이주비 무이자 지원, 분양가 보장, 임대주택 제로(0) 등이 대표적입니다. 정부는 이 제안들이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 132조(금품 및 향응 등 그밖의 재산상 이익 제공 의사를 표시하거나 제공을 약속하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본 겁니다.

◆한남3구역, 재입찰 또는 제안서 수정 선택해야

한남3구역 조합은 '입찰 전면 무효 후 재입찰'과 '건설 3사 수정 사업안 제시 후 입찰' 등 두 가지 방안을 두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조합은 재입찰보다는 시공사들의 위반 사항을 제외하고 시공사 선정 절차를 진행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으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28일) 조합은 정기총회를 갖고 입찰 무효 여부와 앞으로의 시공사 선정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입찰을 무효화하지 않으면 조합도 수사 의뢰하겠다"며 압박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서울시는 일부 건설사가 제시한 혁신설계도 불필요한 수주 과열을 초래했고 이는 '공공지원 시공자 선정기준'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서울 재개발·재건축 사업 위축 불가피

한남3구역 점검결과 발표로 서울시내 재개발·재건축 사업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시공 3개사인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등은 정비사업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대형 건설사들입니다. 수사결과에 따라 최대 2년간 정비사업 수주 입찰이 제한될 수도 있어서입니다.

이들 회사들이 관련된 수주사업만도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 은평구 갈현1구역 재개발, 제기1구역 재건축 사업 등입니다. 앞으로 진행될 재건축·재개발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관리처분인가 전 단계로, 시공사만 선정된 서울 시내 재개발 사업장 전체 37개에 달합니다. 이중 13곳(35%)이 이들 3개 업체가 따낸 사업장으로 알려졌습니다.

◆ 현대차 삼성동 105층 신사옥, 내년 착공

서울시는 현대차그룹이 강남구 삼성동 옛 한국전력 본사 자리에 짓기로 한 105층 건물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의 건축을 허가했습니다. GBC는 내년 상반기 본격 착공됩니다. 예정대로 공사가 진행되면 2026년 하반기에 준공될 계획입니다.

GBC는 연면적 91만3956㎡로 105층 빌딩을 비롯한 건물 5개로 조성됩니다. 업무·숙박·공연장·전시장·유통시설 등이 예정됐습니다. 완공되면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를 제치고 국내 최고층 건물이 될 전망입니다.

◆'新마천루' 초고층 빌딩, 곳곳에서 준공 잇따라

대한민국 마천루 역사가 다시 쓰여질 예정입니다. GBC를 비롯해 파크원·엘시티더샵·청라시티타워 등 초고층빌딩들이 잇따라 준공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현재 초고층 건물 순위 1위는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이며, 2위는 송도 동북아트레이드타워(305m)입니다.

부산 해운대구에 들어서는 엘시티 더샵은 2위권으로 떠오르게 됩니다. 이르면 이달말 사용승인이 나오는 이 건물은 101층 높이 랜드마크 타워동(411m)과 85층 아파트 2개동(A동 339m, B동 333m)이 있습니다. 내년에는 포스코건설이 짓는 여의도 파크원(333m)의 준공이 계획됐습니다.

이번에 착공이 확정돼 2026년 준공되는 GBC는 569m에 달합니다. 인천에는 최근 착공식을 가진 청라시티타워(448m)가 2023년 준공될 예정이며, 부산에서는 롯데그룹이 107층 높이의 롯데타워(380m)를 지을 예정입니다.

식후땡 부동산은 한국경제신문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오디오'로 쉽게 들을 수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