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코노미 부동산콘서트, 내달 4일 건설회관
김종율 보보스부동산연구소 대표 "같은 사거리도 상가 수익은 제각각"

“같은 사거리를 끼고 있는 편의점이어도 하루 매출은 수십만원 차이가 납니다.”

김종율 보보스부동산연구소 대표(사진)는 27일 “상가 투자는 주변 유효수요와 주(主) 동선에 따라 성패가 갈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같은 위치, 같은 업종이라도 흥망의 결과는 정해져 있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김 대표는 “주변에 대단지 아파트 등 많은 잠재수요를 끼고 있으면서 입주민 동선과 겹치는 자리일수록 매출이 안정적”이라며 “단지 출입구와 횡단보도의 방향을 봤을 때 상가와 연결됐는지를 잘 살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신규 전철망 효과도 경계했다. 주변에 새 노선이 뚫린다고 해서 모든 상가가 수혜를 보는 건 아닌 까닭이다. 그는 “경전철을 예로 들면 역 간 거리가 700~800m로 일반 지하철보다 촘촘해 새롭게 역세권 효과를 보는 지역도 그만큼 좁다”며 “선형 또한 기존 노선과 평행으로 뻗기 때문에 역세권에 인입되는 유효수요는 크게 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가운데서도 매출이 늘어나는 자리는 있다.

상가 투자자들의 꿈으로 꼽히는 프랜차이즈 커피숍 스타벅스 입점은 도심보다 교외에 기회가 더욱 많을 것으로 봤다. 도심 임대료는 치솟는데 인건비는 계속 오르면서 손익이 나빠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일반 매장의 경우 재계약을 하더라도 매출에 따른 임차료 지급률을 낮추는 상황”이라며 “반대로 드라이브스루 형태의 점포는 늘고 있기 때문에 구도심과 고속도로 사이에서 자리를 찾는 게 유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 대표는 다음달 4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리는 ‘집코노미 부동산 콘서트’를 통해 이 같은 분석을 담은 ‘상권별 매출지도’를 공개할 예정이다. 참가 신청은 한경닷컴 홈페이지(event.hankyung.com/seminar/jipconomy191204)에서 할 수 있다.(02)3277-9986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