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부롱 지역과 무아라 지역 연결
총 30km 초장대교량, 소요시간 4시간→ 20분으로 단축
대림산업, 브루나이 템부롱대교 준공

대림산업(87,200 +0.46%)은 브루나이 최대 규모의 템부롱대교를 준공했다고 27일 밝혔다.

템부롱대교는 브루나이 역사상 가장 큰 교량사업이다. 브루나이만을 사이에 두고 있는 무아라 지역과 템부롱 지역을 연결하는 총 30km의 길이의 초장대교량이다. 총 4개 구간으로 사업비가 2조원에 달하며, 대림산업은 2015년 2개 구간을 약 7500억원에 수주했다.

템부롱대교는 한국의 인천대교와 비슷한 규모다. 일반적인 형태의 해상교량 구간은 13.65km에 이르며 나머지는 사장교로 구성되어 있다. 사장교를 지지하는 주탑은 A자 형태의 디자인을 자랑한다.

브루나이에서 템부롱 지역과 무아라 지역은 동, 서로 나뉘어 있었다. 기존 도로로 3~4시간, 해상으로는 1~2시간을 소요해야 다다를 수 있었다. 이번 템부롱대교가 완공돼 차로 단 20분이면 도착할 수 있게 됐다. 브루나이는 브루나이만을 국제 물류항으로 키울 예정이다.

한편 세계 특수교량시장은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기술력으로 중국업체와의 경쟁 끝에 수주했다. 대림산업은 가장 높은 공사비슷 써내 입찰 당시 4위를 차지했지만, 발주처가 강조한 공기단축에 대해서 특수공법과 차별화된 설계라는 대안을 제시하며 최종 수주에 성공했다.

대림산업은 특수교량시장 개척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대림산업은 2013년 여수와 광양을 연결하는 세계 4위의 현수교인 이순신대교를 통해서 세계에서 6번째로 현수교 기술 자립화에 성공했다. 브루나이는 해상특수교량 기술 자립화를 달성한 후 대림이 처음으로 진출한 해외시장이다. 터키에서는 총 사업비 3조5000억원 규모의 차나칼레 교량을 시공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