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투자비 1조5000억원 조달
SK건설은 영국 ‘실버타운 터널 프로젝트’를 위한 사업 실시협약과 금융약정을 최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런던 템스강 하부도로 터널 공사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이 업체가 참여한 리버링스 컨소시엄은 지난 22일 런던교통공사와 사업 건설 및 운영에 관한 실시협약을 맺었다. 총 투자비 약 1조5000억원은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독일 KfW, 프랑스 CA-CIB 등 국내외 금융기관 15곳이 대주단으로 참여한 프로젝트파이낸싱으로 마련했다.

이번 금융약정 체결은 지난 5월 프로젝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6개월 만에 성사됐다. SK건설 관계자는 “영국의 우수한 입찰 시스템뿐만 아니라 한국 수출신용기관의 적극적인 인프라 투자금융 지원이 큰 힘이 됐다”며 “무보와 수은은 이번 프로젝트에 80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했다”고 밝혔다.

실버타운 터널 프로젝트는 런던 실버타운과 그리니치 지역을 템스강 하부 터널로 잇는 건설사업이다. 총연장 1.4㎞, 직경 12.4m의 편도 2차로 터널 2개소를 설치한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