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코노미 현장 콘서트
21일 롯데시네마 서수원점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장
"내년 집값 초양극화…교통·자족기능 갖춘 곳 유망"

“내년엔 초양극화가 진행될 가능성이 큽니다.”

15일 만난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장(사진)은 “서울 집값은 내년에도 상승세를 이어가겠지만 수도권과 지방 집값은 입지별로 온도차를 보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교통 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거나 자족기능이 뛰어난 곳이 아니라면 가격이 약세를 면치 못할 것이란 의미다.

양 소장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여파로 서울 집값 상승세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비사업 추진 단지들이 타격을 입으면서 공급 부족 가능성이 커지고 있어서다. 그는 “그간 이어진 규제의 강도를 감안하면 집값이 조정기에 들어갔어야 하는데 공급 감소 우려에다 매물까지 줄면서 오히려 역효과가 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내년엔 지속된 급등장에 대한 피로감 때문에 상승폭이 크진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상한제 때문에 기존 주택 구입보단 청약을 기다리는 수요가 늘고 있는 것도 상승폭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봤다.

일각에선 대세 상승기 후반부라는 진단을 내리면서 수도권 외곽 지역 집값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 그러나 양 소장은 이 같은 전망엔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서울과의 거리, 일자리 유무에 따라 갈리는 경향이 있다”며 “자족형 도시로 개발된 곳이 아니라면 ‘갭 메우기’ 상승세가 무작정 이어지긴 힘들다”고 설명했다.

양 소장은 지난달 말 발표된 ‘광역교통 2030’을 눈여겨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통망은 부동산 가격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요인인 까닭이다. 그는 “도시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면서 교통망 사업 진행 속도가 더욱 빨라지는 곳의 집값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며 “지리적으로 서울과 가까우면서 교통망 개선까지 이뤄지는 곳일수록 효과가 크게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경기 과천과 남양주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지역엔 기존 지하철 노선 연장 또는 급행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이 예정됐다.

비(非)규제지역의 풍선효과는 제한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근 3년 만에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부산 해운대구 등이 대표적인 비규제지역이다. 양 소장은 “시중에 유동자금이 워낙 많다 보니 부동산으로의 자금 쏠림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며 “부산과 대전 등 규제가 없는 지역이라도 도심과 외곽의 여건이 다르기 때문에 ‘뜨는 지역만 뜨는’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 소장은 이 같은 전망을 오는 21일 ‘집코노미 현장 콘서트’에서 설명할 예정이다. 행사는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롯데시네마 서수원점에서 열린다. 참가 신청은 전화를 통해 할 수 있다. (02)3277-9986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