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순위 평균 6.06대 1 기록
전용 84㎡D 주택형, 최고 29.41대 1 나와
당첨자 발표 오는 19일 예정, 정당계약 12월2~4일
우미건설이 개관한 ‘루원시티 린스트라우스’ 모델하우스 전경.

우미건설이 개관한 ‘루원시티 린스트라우스’ 모델하우스 전경.

우미건설이 인천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 주상복합 7블록에 짓는 ‘루원시티 린스트라우스’가 평균 6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쳤다. 이로써 지난해부터 루원시티 공급된 주상복합 아파트 5곳 모두가 1순위 청약을 마감하게 됐다.

13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루원시티 린스트라우스’의 1순위 청약 접수 결과 특별공급을 제외한 1126가구 모집에 총 6819명이 몰려 평균 6.0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84㎡D 주택형에서 나왔다. 총 22가구 모집에 647건이 접수되며 29.4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또한 전용 84㎡A형은 425가구 모집에 3194건이 접수돼 7.52대 1을, 84㎡B형은 454가구에 1694건이 접수해 3.7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84㎡C는 5.71대 1의 경쟁률로 225가구 모집에 1284건 접수됐다. 오는 19일 당첨자발표가 진행되며, 12월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정당계약이 진행된다.

주상복합아파트 ‘루원시티 린스트라우스’는 지하 3층~지상 47층 5개동으로 구성된다. 아파트 1412가구와 오피스텔 100실로 조성된다. 오피스텔은 오는 15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18~19일 계약을 진행하게 된다.

단지는 인천지하철 2호선 가정중앙시장역 역세권 입지에 자리한다. 2020년 말 부평구청역에서 석남역까지 잇는 서울 지하철 7호선 연장선이 개통될 예정이다. 아파트 입주는 2023년 6월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