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근 노후 아파트 갈아타기 수요에 투자자로 몰려
일반분양 250가구 조기 소진
인파가 몰렸던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의 모델하우스 전경

인파가 몰렸던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의 모델하우스 전경

두산건설이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예술공원로 51번길 11 일원에 짓는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가 계약을 시작한 지 4일 만에 100% 계약을 완료했다.

13일 두산건설에 따르면 지난 4일 정당계약을 시작한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는 4일 만에 일반분양 물량 250가구의 계약을 모두 완료했다. 정당계약 이틀째 70% 이상이 계약을 마쳤고, 남아 있는 잔여가구도 빠르게 계약이 마무리됐다.

안양시 만안구는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데다, 서울과 가까운 비규제지역이다.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갈아타기 수요자들이 대거 몰렸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또 만안구 주변에는 동안구, 광명, 서울 등 규제지역들이 있다보니 투자자들도 관심이 높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이 당첨자 발표 이후 6개월로 짧고 중도금 대출도 세대당 2건까지 가능하다. 1차 계약금도 1000만원 정액제로 계약자들의 자금 부담을 한층 낮췄다.

앞서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는 1순위 청약에서는 평균 45.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올해 안양시 최고 청약 경쟁률을 기록한데 이어 2000년 이후 만안구 역대 최고 경쟁률을 경신했다.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는 지하 2층~지상 25층, 6개동, 전용면적 39~84㎡, 총 558가구다. 이 중 조합원분을 제외한 250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으로 공급됐다. 입주는 2022년 7월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