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후땡 부동산] 현금 부자들이 몰려가는 곳…강남, 부산 그리고 세무사

어제는 '1'이 많은 날인 11월11일이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빼빼로데이라고도 하고 가래떡데이라고도 불리는대요. 중국에서는 쇼핑이벤트인 '광군제'가 열리는 날이기도 했습니다. 100억 위안, 우리 돈으로 1조7000억원 가량의 주문이 1분36초 만에 쏟아졌습니다. 작년보다 29초 빠른 기록이라고 합니다.

우리 부동산 시장에도 광군제 못지 않게 사람들이 몰리는 곳들이 있습니다. 강남 청약 시장과 규제가 풀린 부산 부동산 시장입니다. 대출이나 자금의 어려움 없이 현금부자들이 살 수 있는 주택들입니다. 오늘은 최근 달아오르고 있는 시장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르엘 대치, 평균 경쟁률 212대 1 '올해 최고치'

첫 번째 뉴스입니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된 지난 6일 이후 처음 진행된 서울 강남권 아파트 단지 청약에서 최고 461대 1이라는 청약경쟁률이 나왔습니다. 시세차익 기대감과 강남에서 공급되는 아파트인 탓에 청약자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보입니다.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롯데건설이 강남구 대치동에 선보이는 ‘르엘 대치’ 1순위 청약 결과 31가구 모집에 6575명이 몰렸습니다. 평균 212.1대 1의 청약경쟁률로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지난 8월 동작구 사당동에 공급된 '이수 프레지오 더 프레티움'의 경쟁률인 203.7대 1을 넘은 것입니다. 전용면적 77㎡T의 경우 1가구 모집에 461명이 신청해 461대 1의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같은 날 1순위 해당지역 청약이 진행된 ‘르엘 신반포 센트럴’ 역시 135가구 모집에 1만1084명이 몰려 평균 82.1대 1의 청약경쟁률을 나타냈습니다.

◆규제풀린 부산 부동산 시장, 원정투자 바람

정부가 부산에 남아있던 조정대상지역 3개구를 모두 해제하면서 부산 부동산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미분양 아파트가 대거 소진되고 매도자가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습니다.

부산에는 지난 9월 기준으로 4562가구의 미분양이 남아 있습니다. 이 중 697가구는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입니다. 하지만 지난 주부터 일부 미분양이나 미계약 아파트들이 팔려나가고 있습니다. 연제구 연산동 ‘e편한세상 연산 더 퍼스트’는 부산이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고, 남아있던 127가구가 모두 팔렸습니다.

◆작년 집값 급등때 증여·상속만 늘었다

지난해 주택을 포함한 건물 증여와 부부 사이 증여가 이례적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집값이 계속 오르는 데다 정부의 규제 때문에 절세 차원에서 증여나 상속을 선택한 사례가 많은 것으로 보입니다. 주택의 공시가격이 인상되면 보유세 등 세금 중과(重課)가 예상되고 집값이 계속 상승한다면 양도세도 늘어납니다. 증여자와 수증인(증여를 받는 사람)의 관계를 보면, 부부 사이 증여가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났습니다.

국세통계에 따르면 2018년 증여세 신고 대상 재산과 신고 인원은 각각 27조4114억원, 14만5139명으로 1년 새 각각 17%, 13%씩 늘었습니다. 1인당 평균 증여 신고액은 1억8900만원 수준으로 2017년(1억8173만원)보다 4% 증가했습니다. 주택을 포함한 건물 증여가 급증했습니다. 건수(4만1681건)의 증가율은 28%이고 신고액(8조3339억원) 상승률은 42%에 달했습니다.

◆홍남기 "부동산 시장 불안하면, 상한제 추가지정 가능"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분양가 상한제와 관련해 부동산 시장이 불안해지면 언제든 추가 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반 소회를 밝히는 자리에서 "부동산 시장이 불안을 보이면 추가대책을 준비하겠다"며 "추가대책으로는 여러 가지 거래에 대한 조사나 세제·금융상의 대책, 분양가 상한제에 대한 추가 적용 여부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분양가 상한제는 정부가 부동산시장 안정을 꾀하겠다는 목표와 정부의 거시정책에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해 고려한 결정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관리처분계획이 진행 중인 재건축 단지에 6개월 유예를 준 것이나 동 단위 핀셋규제도 다 그런 부분을 고려한 것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전국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공급비중 2000년 이후 ‘최대’

전국에서 공급되는 신규 분양의 상당량이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을 통해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일일사가 올해 10월까지 분양물량을 조사한 결과입니다. 전국 분양물량 중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물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28%로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0년 이래 두 번째 입니다. 남은 2개월 동안 예정물량을 고려할 경우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입니다.

전국적으로 정비사업은 과거보다 크게 늘어났습니다. 이는 서울과 주요 지방광역시를 중심으로 구도심 재정비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의 경우 분양물량의 76%가 정비사업에 해당됩니다.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지연될 경우 공급감소로 이어질수 있습니다. 서울 다음으로는 부산(68%), 광주(56%), 대전(50%)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식후땡 부동산은 한국경제신문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오디오'로 쉽게 들을 수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