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공사비 8477억원
최고 34층, 28개동, 3000가구 규모
포스코건설, 광주 풍향 재개발사업 수주

포스코건설이 약 8000억원 규모의 광주광역시 북구 풍향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9일 시공사 선정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 958명 중 501명(52%)의 표 받아 수주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광주 ‘풍향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광주 북구 풍향동 600-1번지 일원의 15만2317㎡(4만6075평)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는 8477억원을 들여 지하 6층, 지상 최고 34층, 28개동으로 구성된 3000가구로 재탄생하게 된다.

포스코건설은 광주 풍향구역만을 위한 다양한 특화설계를 제안했다. 국내 최고 수준의 최고급 마감재와 세대당 2.5대의 넉넉한 주차공간, 포스코강판 기술을 활용한 인테리어 마감재 ‘포스마블’ 등을 제시했다. 프랑스 파리의 랜드마크 ‘라 데팡스’에서 모티브를 얻은 ‘글로리 게이트’, 무등산 서석대와 능선을 건축적으로 재해석한 아파트 형태와 배치, 100m 높이의 스카이 브릿지 등도 설계로 내놨다. 또한 발코니 수입 조합 귀속, 이주비 지원 등 파격적인 금융혜택을 제공키로 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 1월 대구 중리지구아파트 재건축, 4월 서울 잠원훼미리 리모델링, 제주 이도주공1단지 재건축, 10월 서울 성수장미 재건축 사업 등을 수주했다. 이번 풍향구역 재개발 시공권가지 따내 도시정비사업 수주 누계액이 2조원에 육박하게 됐다.
포스코건설, 광주 풍향 재개발사업 수주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