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공개채용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24일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270명 규모의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경력직(관리자급) 공개채용에 지원자가 2000여명이 몰렸다. 지난 7일부터 사람인, 잡코리아 등 구직사이트 등을 통해 구인활동에 나선 이후 17일만이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지원문의를 넘어서 실제 지원열기도 뜨겁다”며 “보통 마감일에 가까워지면서 지원자가 몰리는 것을 감안하면 마감일인 다음달 17일에는 지원자가 6000명 규모는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분야별로는 170명의 관리직을 뽑는 호텔 분야에 1105명이 지원해 가장 높은 경쟁률(9대 1)을 기록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제주 지역 지원자가 40%(802명)로 가장 많았다. 김진희 롯데관광개발 인사총괄 상무는 “업계 최고 대우, 제주 도심 위치 등의 근무 여건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가진 상징성때문에 지원자들이 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력직 공개 채용에 이어 대규모 신입 직원 채용에 대한 문의도 줄을 잇고 있다. 롯데관광개발은 12월부터 2700여명의 신입 및 경력직(주임급) 채용에 나설 예정이다. 롯데관광개발은 이를 위해 11월 초순부터 제주 도내 대학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10회에 걸쳐 취업설명회를 열 계획이다.

제주드림타워는 38층(169m), 연면적 30만3737㎡ 규모다. 제주에서 가장 높을뿐만 아니라 연면적은 서울 여의도 63빌딩의 1.8배에 이른다. 내년 3월 준공 예정이다. 롯데관광개발은 본사를 제주로 이전해 1600개 객실 및 11개 레스토랑과 바, 호텔부대시설, 쇼핑몰 등 전체 복합리조트 시설을 독자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롯데관광개발이 1등 향토기업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제주 지역의 우수한 인재들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