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 보류지 5가구…24일까지
19세이상 입찰자격 제한없어
내년2월 입주 '신길센트럴자이' 입찰

서울 영등포구 ‘신길센트럴자이’(조감도) 아파트 보류지가 주인을 찾는다.

신길12구역 재개발 조합은 신길센트럴자이 보류지 5가구를 매각한다고 18일 밝혔다. 입찰은 오는 24일까지 영등포구 신길동 조합사무실에서 받는다. 개찰은 같은 날 조합사무실에서 진행한다. 입찰보증금은 5000만원이다. 만 19세 이상이면 거주지역, 주택 수, 청약통장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입찰할 수 있다.

전용면적 52㎡의 매각예정가(최저입찰가)는 8억5000만원, 전용 84㎡의 매각예정가는 11억5000만~12억5000만원이다. 발코니 확장이 적용된다. 일부 보류지에는 냉장고, 드럼세탁기, 붙박이장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전용 84㎡ 보류지의 최저입찰가는 분양가(6억2300만~6억9800만원)에 비해 두 배가량 뛰었다. 신길뉴타운 일대 ‘대장주’로 여겨지는 래미안에스티움 전용 84㎡ 최근 실거래가(12억원·지난 8월)와 비슷하거나 더 비싼 수준이다. 조합 관계자는 “주변 시세, 옵션 여부 등을 고려해 가격을 책정했다”고 말했다.

신길센트럴자이는 최고 25층, 12개 동 규모다. 전용 52~128㎡ 1008가구다. 지하철 7호선 신풍역이 맞닿아 있다. 입주 예정 시기는 내년 2월이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