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개발·재건축 대형사업장 3곳 연내 시공사 선정

한남3구역 - "브랜드 홍보 최적"…현대·대림·GS 3파전
갈현1구역 - 롯데건설·현대건설 '1조 사업' 놓고 각축
한남하이츠 - '한강변 랜드마크' 재건축…현대·GS 경쟁
공사비만 약 1조9000억원에 이르는 한남뉴타운 3구역 재개발 사업을 놓고 대형 건설사 간 수주전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한남뉴타운 3구역 일대.  최다은 기자

공사비만 약 1조9000억원에 이르는 한남뉴타운 3구역 재개발 사업을 놓고 대형 건설사 간 수주전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한남뉴타운 3구역 일대. 최다은 기자

“아파트 상가 운영을 현대백화점에 맡기겠다.”(현대건설)

“그냥 아파트가 아니라 100년 문화유산으로 길이 남을 건축물을 짓겠다.”(GS건설)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3구역, 은평구 갈현1구역 등 ‘매머드급’ 재개발·재건축 사업장이 시공자 선정에 들어가면서 건설업계의 수주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총공사비만 3조원에 달하는 데다 자사 아파트 브랜드를 알리기에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당분간 서울에서 이만한 먹거리를 찾기 어려운 만큼 고질적인 과열 수주전이 재연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백화점 명품관이 아파트 단지 안으로

정비사업 3兆 수주대전…현대건설 "한남3구역에 명품 백화점 유치"

한강 조망이 가능한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등 3파전 구도로 좁혀졌다. 18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 마감을 앞두고 건설사마다 설계안을 공개하는 등 조합원 표심을 잡기 위한 홍보전에 나섰다.

지난 16일 GS건설이 설계안을 전격 공개한 데 이어 17일 현대건설은 범(汎)현대가 계열사인 현대백화점과 손잡고 단지 내 현대백화점을 유치하겠다고 맞불을 놨다. 시공사로 선정되면 현대백화점 계열사 및 보유 브랜드의 상가 입점, 상가 콘텐츠 구성 및 운영 등을 협업하겠다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아파트 입주 이후엔 현대백화점 문화 강좌를 포함한 다양한 문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종합식품업체 현대그린푸드를 통해 전문적인 조식 서비스와 케이터링 등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윤영준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은 “프리미엄 백화점을 아파트 단지에 들여놓는 설계는 국내 최초의 사례”라며 “유통, 미디어, 종합식품 등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들이 가진 경쟁력을 한남3구역에 적용해 단지의 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GS건설은 이례적으로 입찰도 시작되기 전에 설계안을 공개했다. 한강과 남산을 끼고 있는 구릉지라는 특성을 최대한 활용해 아파트와 테라스하우스, 단독형 주택, 펜트하우스 등으로 구성한 ‘미래형 주거단지’다. 우무현 GS건설 건축주택부문 사장은 “한남3구역이 랜드마크 아파트 단지를 넘어 100년 주거 문화유산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대림산업도 자금조달 능력을 어필하며 강한 수주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달 2일 현장설명회에 입찰 보증금을 가장 먼저 납부하고 가장 먼저 단독 시공을 결정한 데 이어 지난달 23일에는 7조원 규모 조달 금융 협약을 맺었다.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과 맺은 협약에 따라 사업에 드는 사업비를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한남3구역은 추정 공사비만 1조8880억원이어서 수주하는 건설사는 1~2년치 일감을 확보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한강과 남산을 낀 데다 한남동 자체의 입지가 주는 광고효과가 커 과거 반포주공1단지(1·2·4주구)에 버금가는 치열한 수주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연말까지 3조원 시장 열린다

갈현1구역 재개발 조감도.

갈현1구역 재개발 조감도.

한남3구역 외에도 공사비 1조원에 이르는 갈현1구역 재개발을 비롯해 성동구의 한남하이츠 재건축 사업 등도 치열한 물밑 경쟁이 진행 중이다. 갈현1구역은 현대건설과 롯데건설 2파전으로 좁혀졌다. 지난 11일 입찰에는 당초 유력한 후보였던 GS건설이 입찰을 포기했다. 반면 수주 경쟁에 소극적이던 현대건설이 막판에 참여하는 등 예상치 못한 혼전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가장 먼저 단독 시공 입찰 확약서를 제출했던 롯데건설은 타사 대비 저렴한 공사비를 조합원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한남동 유엔빌리지와 맞닿아 있는 옥수동 한남하이츠는 현대건설과 GS건설 간 2강 구도다. 단지 규모는 다른 두 사업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지만 한강 조망권을 갖춰 한강변 랜드마크가 될 것이란 점이 평가를 받고 있다. 이제 막 입찰이 시작된 상황이지만 벌써부터 곳곳에서 무리한 홍보활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전진단 강화, 재건축초과이익 환수제 부활에 이어 분양가 상한제까지 겹치면서 정비사업 수주 가뭄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 재개발 구역의 조합원은 “특정 업체를 원색적으로 비방하는 전단이 배달되고, 일부 홍보요원이 불법적으로 조합원들을 개인 접촉한다는 말도 들린다”며 “자칫 사업 지연의 빌미가 될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