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한제 예고후 재위축…수도권 32%↓·전국 16%↓

7월 다소 활기를 띤 주택 매매 거래가 정부가 지난 8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예고한 뒤 다시 위축되는 분위기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9월 전국 주택 거래량은 총 6만4천88건으로, 작년 같은 달(7만6천141건)보다 15.8% 줄었다.

최근 5년간 9월 평균(8만4천989건)과 비교해도 24.6% 적은 수준이다.

9월 수도권과 서울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1년 사이 4만9천219건에서 3만3천335건으로 32.3%, 1만9천228건에서 1만1천779건으로 38.7% 각각 줄었다.
9월 서울 주택 매매거래 작년보다 39% 줄어

지난 7월 전국·수도권·서울 주택 매매거래량이 9개월 만에 처음 작년 같은 달보다 동시에 늘었지만, 한 달 만인 8월 오름폭이 크게 줄거나(전국 5.7→0.9%) 내림세(수도권·서울)로 돌아섰고, 9월 감소폭이 커진 것이다.

8월과 비교하면 9월 전국 매매거래는 3.6%(6만6천506→6만4천88건) 감소했고 수도권과 서울에서도 각 5.5%(3만5천290→3만3천335건), 12.8%(1만3천514→1만1천779건) 줄었다.

1∼9월 누적 거래량의 경우 작년 같은 기간보다 전국, 수도권, 서울 단위로 각 20.4%, 31.2%, 42.8% 적은 상태다.

주택 유형별로는 지난달 아파트 거래량이 4만3천979건으로 작년 9월보다 18.2%, 아파트 외 단독·연립주택이 2만109건으로 10.2% 각각 감소했다.

전·월세의 경우 9월(확정일자 기준) 전국에서 모두 14만8천301건이 거래됐다.

작년 9월(12만7천425건)보다 16.4%, 5년 평균(12만6천523건)보다 17.2% 늘었다.

지역별로 서울과 수도권, 지방에서 전·월세 거래가 1년 새 각 9.8%, 15.8%, 16.4% 증가했다.

주택 매매거래량, 전·월세 실거래가 등에 대한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www.r-one.co.kr)이나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rt.molit.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9월 서울 주택 매매거래 작년보다 39% 줄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