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행 부회장 "수도 이전 등 협력"
현대건설, 印尼 국책사업 진출 MOU

현대건설은 인도네시아 국영건설업체 후타마 카리야와 지난 9일 수도 자카르타에서 향후 인도네시아 정부에서 추진하는 주요 국책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후타마 카리야는 인프라 공사에 전문성이 있는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기업이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추진 중인 인프라 부문의 공기업 대표 지주회사로 전환, 출범할 예정이다.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오른쪽 두 번째)은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의 2기 정부에서 추진할 계획인 수도 이전사업, 칠레곤과 파팀반을 잇는 도로·철도 사업, 자카르타 북부 방조제 사업과 대형 국책 정유 및 석유화학 공사 등에 대해 후타마 카리야와 상호 협력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1973년 인도네시아 자고라위 고속도로 공사를 시작으로 현지에서 총 25건 약 31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완공했다. 현재 푸상안 수력발전소 등 2개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