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의원, 소득분위별 아파트 분석
서울 저소득층, 내 집 마련에 48.7년 걸려
"문재인 정부들어 저소득층 내 집 마련 기간 늘어"
서울 아파트 전경(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아파트 전경(사진=게티이미지뱅크)

문재인 정부 들어 서민의 내 집 마련 기간이 전국적으로 4년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통계청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2015~2019년간 소득분위별 아파트 PIR’관련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연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전국 평균가격의 아파트 PIR이 2017년 2분기 16.4년에서 2019년 2분기 21.1년으로 4.7년 늘어났다.

이는 전국 아파트 평균가격을 3억4432만원으로 기준으로 했을 때 기준이다. PIR은 연 가구소득을 모두 집을 매입하는데 걸리는 시간(년도)을 의미한다. PIR이 4.7 늘어났다는 건 저소득층 가구가 평균적인 가격의 아파트를 구매하기 위한 기간이 최소 4년 이상 늦어졌다는 의미다.

1분위 가구의 PIR는 2015년 1분기에서 2017년 1분기까지 14.6~16.4년으로 점차 증가했고, 2017년 4분기들어 17.2년으로 상승했다. 지난해부터 20년을 넘어섰다. 2018년 1분기는 20.0년, 2018년 4분기에는 21.3년으로 뛰어오르더니 올해 1분기에는 22.2년까지 치솟았다.
"저소득층 내집마련 기간 21.1년 소요…2년새 4.7년 늘어나"

반면 같은 기간 고소득층인 상위 20%인 5분위 가구의 PIR은 거의 변화가 없었다. 2017년 2분기 2.8년에서 2019년 2분기 3.0년이었다. 때문에 1분위와 5분위간 PIR은 간격이 더욱 벌어지게 됐다. 2017년 2분기에 13.6년에서 2019년 2분기에는 18.1년으로 벌어졌다.

서울의 경우는 더욱 심각했다. 같은기간 전체 PIR은 11.0에서 13.8로 2.8년 증가했다. 여기서 1분위 도시가구의 경우 서울의 평균 가격대 아파트를 매매하는데 33.1년에서 48.7년로 15.6년이나 늘어났다. 5분위 가구는 5.7년에서 6.9년으로 1.2년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로써 1분위와 5분위 가구 간 PIR격차는 27.4년에서 무려 41.8년으로 대폭 확대됐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주거정책이 서민의 주택 구매기간을 4년, 서울의 경우 15년 이상 늦춰 놨다”고 지적하고 “주거대책을 쏟아냈지만 결과적으로 저소득층의 부담만 가중시키고 좋은 집을 갖기 위한 주거사다리 마저 걷어찬 꼴이 됐다”고 말했다.
"저소득층 내집마련 기간 21.1년 소요…2년새 4.7년 늘어나"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