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터뷰

박성준 인컨텍스트건축사사무소 대표


▶구민기 기자
대표님, 그런데 풍수 컨설턴트라는 게 뭔가요?
[집코노미TV] 복이 굴러들어오는 명당 아파트 고르는 법

▷박성준 대표
집을 디자인하거나 집 안의 가구나 소품을 바꿔서 생기있는 공간을 만들 때 제안을 해드리죠. 제일 중요한 건 풍수를 따질 때 몇 가지를 생각해볼 수 있는데요. 첫 번째는 일단 예산이겠죠. 예산에 맞는 지역을 선정한 뒤에 단지를 고르고, 단지 안의 어떤 동과 라인, 층인지를 정하는 단계가 풍수의 단계라고 볼 수 있어요. 작은 집이어도 발복할 수 있는 자리로 가는 게 풍수의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죠.

물론 부동산이라는 게 돈을 불리는 수단으로도 쓰이니까 그런 점도 고민하셔야겠지만 풍수적인 부분으로 참고하시는 것도 중요하실 것 같아요. 풍수를 얘기할 때 알아야 할 네 가지 사자성어가 있어요. 혹시 생각나는 게 있나요?

▶구민기 기자
배산임수.
[집코노미TV] 복이 굴러들어오는 명당 아파트 고르는 법

▷박성준 대표
네, 가장 많이 아시죠. 배산임수는 뒤에 산을 끼고 물을 앞으로 감아 안고 있다는 의미인데요. 겨울 북서풍의 모진 바람을 배산을 해서 막고, 앞에 물이 있어 농사 짓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게 최적이라고 보는 거죠. 지금은 농사를 짓는 분들이 많지 않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춘 조건을 찾는 게 좋아요.

두 번째는 전저후고입니다. 앞은 낮고 뒤는 높은 지형이죠. 앞이 막힘이 없어야 한다는 의미예요. 물론 향도 중요하겠지만, 앞이 옹벽으로 꽉 막혀있거나 큰 건물로 막혀 있는 것도 피하는 게 좋고요.

세 번째는… 갑자기 생각이 안 나네요.
[집코노미TV] 복이 굴러들어오는 명당 아파트 고르는 법

▶구민기 기자
편집 가능합니다.

▷박성준 대표
전착후관입니다. 들어갈 때는 좁지만 안에서 풍성하게 열린 공간이에요. 부산을 가보면 주택을 개조해서 카페로 만든 곳들이 있는데요. 들어갈 때 입구는 좁지만 주택의 마당이 있기 때문에 풍성하고 넓어요. 침실도 이렇게 꾸미면 됩니다. 보통은 붙박이장이 문과 마주보고 있어요. 이 붙박이장을 문과 같은 라인쪽으로 짠다면 입구는 강제적으로 좁아지고 되고 안은 열린 공간이 됩니다. 이게 전착후관이에요. 이렇게 한다면 사랑과 재물이 쌓이게 되고 보다 안정적인 공간이 될 수 있어요. 배산임수, 전저후고, 전착후관 이렇게 세 가지를 기억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집코노미TV] 복이 굴러들어오는 명당 아파트 고르는 법

▶구민기 기자
하나 더 있다고 하셨는데….

▷박성준 대표
이렇게 세 가지입니다.

▶구민기 기자
(당황) 갑자기 줄이신 거 아니에요?

▷박성준 대표
(단호) 세 가지입니다.

기획 집코노미TV 총괄 조성근 건설부동산부장
진행 구민기 기자 촬영 이지현 인턴PD 편집 김예린 인턴PD
제작 한국경제신문·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