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 아파트로 갈아타기 활발
전국 1천만여채 아파트 중
입주 10년 넘은 아파트 72% 달해
 1순위 청약에서 8.65 대 1의 평균경쟁률을 기록한 ‘주례 롯데캐슬 골드스마트’ 모델하우스에 몰린 인파.

1순위 청약에서 8.65 대 1의 평균경쟁률을 기록한 ‘주례 롯데캐슬 골드스마트’ 모델하우스에 몰린 인파.

노후주택이 밀집된 지역에서는 새 아파트가 인기다. 공급이 부족한 만큼 새 아파트를 선호하는 데다 갈아타기 수요도 풍부하기 때문이다. 이런 지역은 재건축·재개발 등의 정비사업이 활발히 진행될 가능성이 큰 편이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전국 1058만7292채의 아파트 중 입주한 지 10년이 넘은 노후 아파트는 72.57%(768만3556채)를 차지하고 있다.

지역 내에서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 곳에서는 신규 아파트 분양에서도 경쟁률이 높게 나타난다. 부산시에서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 사상구에서 최근 청약받은 ‘주례 롯데캐슬 골드스마트’가 이런 경우다. 롯데건설이 사상구 주례2구역을 재개발한 이 단지는 1순위 청약을 접수한 결과 특별공급을 제외한 총 632가구 모집에 5466명이 신청했다. 평균 청약경쟁률은 8.65 대 1로 집계됐으며, 전 주택형이 모두 마감됐다. 전용 59㎡형은 16가구 공급에 879건의 청약통장이 몰려 최고 54.94 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사용승인 후 20년이 지난 부산시 노후아파트 비율은 36%에 달한다. 이 중 사상구는 노후 아파트 비율이 60%로 평균을 웃돈다.

수원 안양 여주 등 수도권에 공급 집중

4분기에도 주택 노후도가 높은 지역에서 신규 분양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새 아파트에 관심이 높은 지역 수요층이 관심을 둘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건설은 경기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 장안111-4구역 주택재개발을 통해 ‘광교산 더샵 퍼스트파크’를 공급할 계획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21층, 총 8개 동 666가구 규모로 들어서며 이 중 475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장안구는 입주 10년차 이상 단지 비율이 85%에 이르는 곳이다. 장안구에 있는 전용 84㎡ 타입 아파트의 8월 실거래 내역을 확인해보면 거래가 기준 상위 10개 건의 평균 가격은 약 4억6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들 단지의 입주연도를 평균으로 계산해보면 2008년이다. 반면 하위 10개 건의 평균 가격은 2억3000여만원, 평균 입주연도는 2000년으로 나타났다. 새 아파트와 노후 아파트의 가격 차이가 두 배가량 벌어졌다.

경기 안양시의 전체 가구 수는 13만50가구다. 이 중 87%에 달하는 11만4153가구가 입주 10년이 지난 노후 아파트다. 5년 이하 입주 아파트가 7.35%에 불과한 공급희소지역이다. 두산건설은 만안구 예술공원로 51의 11 일원에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39~84㎡, 총 558가구로 이 중 250가구가 일반분양된다. 현대건설은 동안구 비산동 510 일원에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59, 76㎡의 303가구로 구성된다.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이 77%에 달하는 서울 동작구에서도 아파트가 공급된다. KCC건설은 동작1구역 주택재건축 단지인 ‘이수 KCC스위첸 포레힐즈’를 공급한다. 단지는 전용면적 59~84㎡, 총 366가구 규모로 이 중 180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동작구에서는 지난 8월 대우건설이 분양한 ‘이수 푸르지오 더프레티움’이 1순위 청약에서 203.75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낼 정도로 새 아파트 수요가 많은 지역이다.

대우건설은 경기 여주시 교동 일원에서 ‘여주역 푸르지오 클라테르’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0층, 8개 동, 전용 84㎡ 단일면적, 총 551가구 규모다. 단지가 공급되는 경기 여주시는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이 무려 92.42%에 달한다. 단지에서 반경 1㎞ 이내에 경강선 여주역이 있다.

지방 광역시에서도 새 아파트 나와

지방에서도 노후 지역에서 새 아파트를 선호하고 있다. 광주 서구는 5년 이하 새 아파트가 전체의 9.05%를 차지한다. 해당 지역에 들어서는 ‘광주 호반 써밋플레이스’(2020년 1월 입주 예정)는 지난 8월 전용 84㎡ 분양권이 5억8754만원(37층)에 거래됐다. 이는 분양가(4억3370만~4억4330만원) 대비 최대 1억5384만원이 상승한 금액이다.

KCC건설은 울산 동구 전하동 일대에 ‘KCC스위첸 웰츠타워’(635가구)를 분양한다. 단지가 조성되는 울산 동구는 10년이 넘는 노후 아파트가 전체의 80%에 달하는 지역이다. 포스코건설과 계룡건설은 대전 목동3구역을 재개발해 선보이는 ‘목동 더샵 리슈빌’을 분양한다. 대전 중구 목동 1의 95 일원에 들어서는 목동 더샵 리슈빌은 전용면적 39~84㎡ 총 993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715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단지가 있는 중구는 입주 10년차 아파트 비율이 89%에 달한다.

현대건설 컨소시엄(현대건설·금호건설)은 전주시의 전통명문 주거지인 효자동에서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를 분양할 예정이다. 총 1248가구 대단지로 전용면적 59~101㎡, 90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효자동은 작년까지 총 2만3344가구가 준공됐지만, 2009년 이전에 입주한 아파트가 1만8680가구로 입주 10년차 아파트 비율이 80%에 달한다. 업계 관계자는 “대부분 지역민이 거주하고 있는 생활권역을 벗어나지 않는 경향이 강하다 보니 오랜만에 공급되는 신규 분양 단지에 관심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