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암동 삼성래미안아파트. 일번지공인 제공

서울 종암동 삼성래미안아파트. 일번지공인 제공

서울 종암동 ‘삼성래미안’이 동북선 착공 호재를 입고 올해 최고가로 거래됐다.

7일 종암동 일대 중개업소들에 따르면 이 아파트 전용면적 84㎡는 지난 8월 말 6억2800만원에 손바뀜했다. 올해 거래된 가격 중에 가장 높다. 김진숙 일번지공인 대표는 “최근 중형 면적대가 여럿 거래됐다”며 “매수인은 교통 호재를 앞두고도 가격이 저평가됐다고 판단해 단지 안쪽 동을 사들였다”고 설명했다.

2004년 입주한 이 단지는 1168가구 규모다. 전용 59~114㎡로 구성돼 소형 면적대부터 중대형 면적대까지 갖췄다. 4호선 길음역과 6호선 월곡역을 양쪽으로 두고 있다. 내부간선도로 진출입이 쉬워 서울 주요 지역으로 이동이 수월하다. 인근에 대형 생활편의시설이 많다. 현대백화점과 롯데백화점, 이마트, 홈플러스가 들어섰다. 단지에서 개운산공원을 지나면 고려대가 나온다.

대형 교통 호재가 예고됐다. 왕십리에서 고려대를 거쳐 상계역까지 잇는 동북선 철도가 지난달 말 착공했다. 동북선은 교통이 불편한 서울 동북부 13.4km 구간을 잇는 경전철이다. 2024년 개통이 목표다. 노선이 뚫리면 종암경찰서에서 왕십리나 상계역까지 10분대로 이동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