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택가격 10개월 만에 상승 전환…수도권 강세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가격이 10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종합 매매가격은 0.01% 올라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으로 상승했다.

서울 주택 매매가격이 0.17% 올라 전월(0.14%)보다 오름폭이 커진 가운데 경기도가 0.01%에서 0.11%로 상승폭이 확대되고, 인천이 -0.11%에서 0.16%로 상승 전환하는 등 수도권 주택 가격이 강세를 보인 영향이 크다.

지방 주택가격은 0.10% 하락했으나 전월(-0.13%)보다 낙폭은 줄었다.

세종의 주택가격이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고, 강원(-0.38%)·충북(-0.24%)·충남(-0.11%)·경남(-0.39%) 등 약세 지역도 하락 폭이 전월 대비 둔화했다.

유형별로 서울의 아파트값은 0.18% 올라 전월(0.14%)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조사 기간 내 재건축은 보합 내지 하락했으나 신축 아파트를 비롯한 일반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이면서 지난해 10월(0.58%) 이후 1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서울의 연립주택도 0.04% 상승해 전월(0.01%)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단독주택은 0.42% 올라 8월(0.43%)과 비슷한 수준의 강세를 이어갔다.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전월(-0.10%) 대비 0.03% 하락했다.

서울의 주택 전셋값이 0.10% 올라 전월(0.09%)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랐고 그간 하락세를 보였던 인천과 경기도의 전셋값은 각각 0.06%, 0.10%를 기록하며 상승 전환했다.
전국 주택가격 10개월 만에 상승 전환…수도권 강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