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실

도공, 판교창조밸리 보상비로 2880억원 받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7년간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업지구내에서 15조원대의 토지보상금이 풀린 것으로 조사됐다.

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토지보상금 지급 현황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9월까지 전국 287개 LH 사업지구에서 지급한 토지보상금이 약 15조4596억원으로 집계됐다. 2013년이 3조147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2014년 1조7112억원으로 줄어든 뒤 2015년 2조5886억원, 2016년 2조7688억원, 2017년 1조3882억원, 2018년 2조5386억원, 올해 9월 현재 1조3166억원 가량이 각각 지급됐다.

사업지구 단위로 가장 많은 보상금이 나간 곳은 하남 감일지구로 약 1조1683억원이었다. 이어 파주 운정3지구 1조511억원, 고양 덕은지구 1조25억5000만원 순으로 조사됐다.

법인이 받은 최고 보상금은 약 2880억원에 달했다. 287개 사업지에서 개인·법인을 통틀어 가장 많은 보상금을 받은 주체는 한국도로공사로, 판교창조경제밸리지구 1단계 사업지구에서 약 2880억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공사는 성남 시흥·금토동 일원의 보유 토지가 사업부지로 편입됐다. 다음으로는 한 법인이 고양 덕은지구에서 약 2541억원을 수령했다.

개인이 받은 최고 보상금은 약 200억6000만원으로 서울 양원지구에서 나왔다. 서울 수서역세권 지구에서 195억7000만원을 받은 사람이 뒤를 이었다.

김상훈 의원은 "내년부터 본격화될 3기 신도시 등지에서 60조원가량의 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추정된다"며 "보상금으로 받은 현금이 다시 부동산으로 유입돼 부동산 가격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대토지급 방식 등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