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A형 144.5 대 1 최고
최대 10억원 가까운 시세차익이 예상되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래미안 라클래시’(상아2차)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평균 100 대 1을 넘기며 1순위에서 모두 마감됐다. 분양업계는 최소 10억원 이상의 현금을 보유한 무주택 자산가들이 대거 청약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24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이날 1순위 청약 접수 결과 래미안 라클래시 일반분양 물량(112가구)에 총 1만2890명이 청약해 평균 11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84㎡A형 아파트는 144.5 대 1로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나머지 △71㎡A(101.2 대 1) △71㎡B(93.9 대 1) △71㎡C(125.2 대 1) △84㎡B(116.6 대 1) △84㎡C(101.7 대 1) 등도 대부분 100 대 1이 넘는 경쟁률로 마감됐다.

래미안 라클래시의 3.3㎡(평)당 분양가는 평균 4748만원으로 전용 71㎡형과 84㎡형의 분양가는 각각 13억~14억원, 15억~16억원에 이른다. 수입가구 등 추가 선택 품목(5440만원)과 발코니 확장비는 별도다. 분양가격이 9억원이 넘어 중도금 대출이 나오지 않는다.

안명숙 우리은행 부동산투자지원센터장은 “최소 10억원이 넘는 현금을 쥔 청약자들이 아니면 중도금을 해결하기 어려운 만큼 자산가들이 대거 청약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