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전국에서 5725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했다고 10일 발표했다. 8월 말 기준 전국 임대사업자 수는 45만2000명으로 늘었다.

8월 신규 등록자는 전달(6290명)보다 9.0% 줄었다. 서울이 7월 2028명에서 8월 1721명으로 15.1% 감소했고,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4875명→4343명)과 지방(1415명→1382명)도 각각 전월 대비 10.9%, 2.3% 줄었다.

월별 신규 임대사업자 등록 인원은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으로 세제 혜택이 축소된 이후 줄곧 감소했다. 6월 1일 보유세 부과를 앞두고 5월 처음 늘었지만 그 후로 매월 증감이 반복되고 있다. 지난달 말 현재 전국에는 모두 145만4000가구의 임대주택이 등록돼 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