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산업개발, ‘리얼티 엑스포 코리아’ 분양 이전 첫 공개
5일부터 3일간 박람회장서 ‘143실 선착순 사전예약’ 주목
수변 경관 조망권에 분양가 3.3.㎡당 780만원 ‘장점’ 강조
청라산업개발이 한경국제부동산박람회 '리얼티 엑스포 코리아 2019'에 선보일 '청라 안다미로' 주거형 오피스텔

청라산업개발이 한경국제부동산박람회 '리얼티 엑스포 코리아 2019'에 선보일 '청라 안다미로' 주거형 오피스텔

청라신도시에 공급될 주거형 오피스텔 ‘청라 안다미로’가 올해 한경국제부동산박람회 ‘리얼티 엑스포 코리아(REK:Realty Expo Korea)’ 에서 첫 선을 보인다.

이대규 청라산업개발 대표는 1일 “인청 청라신도시 국제업무지역 중심부의 수변지역에 들어서는 주거형 오피스텔 ‘청라 안다미로’를 5일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D홀에서 열리는 ‘리얼티 엑스포 코리아 2019’에 본격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내달 공식 분양에 앞서 국내외 투자자들이 몰리는 ‘REK 2019’에서 사전 홍보를 실시하고, 현장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청약 의향서’도 선착순으로 받을 예정이다. 인천광역시 서구 연희동 793-8번지 일대 청라국제도시 중심부에 지어지는 ‘청라 안다미로’는 전체 143실 규모다. 대지 1750㎡에 연면적 1만7964㎡, 지하 4층~지상 14층으로 건설된다. 주차공간도 169대가 확보돼 넉넉한 편이다.

입지여건과 거주환경도 양호한 편이다. 도심 수변지역이어서 거주환경이 쾌적한데다 주변 교통시설도 잘 갖춰졌다. 분양가도 주변지역 오피스텔과 주거단지에 비해 낮게 책정돼 투자가치가 높다는 게 시행사측의 입장이다.

교통여건의 경우 수도권 연계 교통의 경우 공항철도, 공항고속도로, 경인고속도로, BTR(간선급행버스), 7호선 연장선 등이 갖춰져 있어서 서울·수도권 연계성이 뛰어나다. 단지 인근에 신설될 제2외곽순환도로 인천-김포구간을 이용하면 청라IC에 5분이면 닿는다. 최근에는 경인고속도로 서인천IC-청라간 연결도로 직선화작업이 끝나고 지하화 방안이 확정되면서 서울 접근성도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이외에 친환경 버스(전기로 운행되는 버스)와 지하철 혼합형 교통수단인 GRT(유도고속차량), 청라-서울 강서간 BRT(간선급행버스)노선 등이 운영돼 사실상 서울 생활권을 누릴 수 있다.

단지 배후에 다양한 교육시설과 오피스시설, 상업시설 등이 몰려있어서 임대수요가 풍부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청라 안다미로’ 주변에는 하나금융타운, 신세계 복합쇼핑몰, 달튼 외국인학교, 베어즈베스트골프장 등 유동인구 밀집시설들이 많이 들어서있다. 로봇산업 진흥시설이 대거 입주한 로봇랜드를 비롯해 도시첨단산업단지(IHP), 한국GM R&D센터 등 산업시설도 들어서있다. 생활편의시설도 넉넉하다. 단지 주변에는 순환산책로, 대형 음악분수인 ‘물속광장’, 바닥분수 음악시설과 높이 453m 규모의 시티타워 등이 갖춰진 ‘중앙호수공원’도 멀지않다.

청라신도시 도심권에서는 그동안 원룸형 오피스텔이 단기간 집중 공급됐지만, 신혼부부 등 젊은 층과 4인 가족이 거주할 수 있는 ‘주거형 오피스텔’은 공급이 적어서 ‘직주근접형 주택’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시행사는 이런 점을 감안해 청라 안다미로를 주거형 오피스텔로 기획했다고 강조했다.

오피스텔 브랜드 이름을 짓는데도 각별한 신경을 썼다. ‘안다미로’ 는 ‘그릇에 넘치도록 많이’라는 뜻의 순우리말이다. 국적불명의 주거 브랜드로 우리말이 혼탁해지고 있다는 수요자들의 우려를 고려해서 우리말 명칭을 고려했다.

시공을 맡은 더 미르 건설의 염경수 대표는 "하남 미사 택지지구, 다산 신도시 택지지구 등에서 오피스텔을 성공적으로 완공한 기술력을 토대로 이번 '청라 안다미로'도 명품 건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박영신 건설부동산 전문기자 ys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