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번 e편한세상 캐슬 2차 분양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 2차‘ 조감도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 2차‘ 조감도

전용면적 40㎡대의 초소형 아파트가 주목받고 있다. 전용 40㎡대는 거실과 원룸 혹은 투룸을 갖춘 아파트다. 과거에는 분양가 차이가 얼마 안 나는 전용 59㎡나 오피스텔에 밀렸지만, 이제는 낮은 분양가에 아파트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는 장점에 수요자들이 찾고 있다. 초소형 아파트는 공급이 적었지만, 높은 청약경쟁률과 억대의 웃돈을 기록하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9년 7월까지 서울에서 공급된 전용 40㎡대 아파트는 일반분양 기준으로 573가구였다. 같은 기간 서울에 일반분양 몫으로 3만8933가구가 공급된 것을 감안하면 1.4% 수준이다. 초소형이 공급 때마다 인기인 이유다. 지난 4년 동안(2016~2019년) 전용 40㎡대 청약자는 1만3927명이다. 공급 규모 대비 평균 24.3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서울 평균 경쟁률인 19.7 대 1을 웃돌았다. 최근 1순위 청약을 받은 대우건설의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은 1가구를 모집하는 전용 41㎡에 1098명이 몰렸다.

시세도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강동구 성내동에서 지난 6월부터 입주를 시작한 ‘래미안 명일 솔베뉴’에는 전용면적 49㎡가 있다. 주변 공인중개사에 따르면 이 면적의 시세는 7억9000만원에서 8억4000만원 정도를 형성하고 있다. 분양가(5억2500만원)와 비교하면 2억6000만에서 3억원 가깝게 올랐다. 전세가는 4억2000만원 수준이며, 월세는 보증금 1억원에 월 80만원 정도다. 1900가구인 이 단지에서 전용 49㎡는 244가구로 12%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1월 동대문구 답십리동에서 입주한 ‘답십리 파크 자이’도 마찬가지다. 분양가가 3억6000만원 정도였던 전용 49㎡는 현재 시세가 6억5000만원 정도로 뛰었다.

초소형은 발코니 확장까지 더하면 오피스텔보다 넓게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전용 49㎡의 경우 침실 2개에 욕실 1개 구조와 주방과 발코니 공간이 마련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입지가 좋은 소형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부담이 작은 가격에 거주하기 원하는 세입자들이 꾸준하게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입주를 앞둔 단지 중에서 전용 40㎡가 포함된 단지는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2020년 5월 입주예정), 논현 아이파크(2020년 8월 입주예정), 고덕자이(2021년 2월 입주예정), 홍제역해링턴플레이스(2021년 12월 입주예정) 등이 있다. 2일부터 분양을 시작하는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 2차’에는 전용면적 44㎡ 39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