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원, 서울 집값 0.02% 올라
'이주 수요' 서초구 전셋값 급등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가시화하면서 재건축 아파트가 많은 서울 강남 일대 집값 상승세가 일제히 둔화됐다.

상한제 폭탄…강남권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

1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번주(12일 기준) 서울 아파트 가격 변동률은 0.02%로 전주(0.03%)에 비해 줄어들었다. 지난 12일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이 발표되면서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가격이 빠졌다.

잠실주공 5단지, 반포주공 1단지, 둔촌주공 등 인기 단지가 많은 강남권이 영향을 받았다. 서초구(0.05%) 강동구(0.02%)가 전주보다 0.1%포인트씩, 강남구(0.03%) 송파구(0.02%)는 0.02%포인트씩 떨어졌다.

일반분양 물량이 5000가구에 달하는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는 며칠 새 5000만원 이상 낮춘 급매물이 속속 나오고 있다.

최근 수요가 몰렸던 마포(0.05%) 용산(0.04%)은 전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고 재개발 사업이 추진되는 성동구는 전주 0.04%에서 이번주 0.03%로 상승세가 둔화됐다.

감정원 관계자는 “인기 신축 단지의 상승세는 이어지고 있지만 급등했던 일부 재건축 단지가 분양가 상한제 발표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에서도 재건축 기대가 큰 과천과 광명이 영향을 받았다. 지난달 셋째주 0.44% 올랐던 과천은 이번주 0.34%로 상승세가 다소 꺾였다. 광명도 지난달 말 0.25%에서 지난주 0.19%, 이번주엔 0.18%로 과열됐던 분위기가 잦아들고 있다.

서울 전셋값은 전주와 같은 0.04% 상승을 유지했다. 반포동 이주 수요 영향으로 서초구의 전셋값이 0.20% 오르며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지난달 이후 누적 상승률은 0.90% 수준이다. 반포동 인근에 있는 동작구 역시 지난달 말 0.03%에서 지난주 0.10%, 이번주 0.11%로 전셋값이 오르고 있다. 광진구(0.06%)는 구의·광장동 위주로, 노원구(0.06%)는 상계주공 등 역세권 단지 위주로 전셋값이 상승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