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과 컨소시엄 사업
세계 최장 현수교 건설·운영
SK건설이 대림산업과 함께 추진하는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가 PFI, IJ Global, EMEA Finance 등 글로벌 금융전문지 여섯 곳이 수여하는 ‘올해의 PF 프로젝트상’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SK건설·대림산업 컨소시엄이 터키 다르다넬스해협에 세계 최장 현수교를 건설하고 운영하는 사업이다. 이 프로젝트는 이번 상을 포함해 올 상반기에만 11개의 금융상을 받았다.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는 SK건설과 대림산업, 터키 리막, 야피메르케지가 사업비 4조원을 투자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각 사가 총비용의 4분의 1씩 투자한다. 지난해 3월에는 사업비 중 약 2조원을 프로젝트 파이낸싱 방식으로 조달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산업은행, SC제일은행, ING은행, 중국공상은행, 터키 가란티은행 등 10개국 25개 금융회사가 대주단으로 참여해 자금을 조달한다.

이번 사업은 BOT(건설운영양도) 방식의 민관협력사업으로 추진한다. 현수교(3.6㎞)와 연결 도로(85㎞)를 건설하고 운영한 뒤 터키 정부에 이관하는 방식이다. 사업 기간은 16년2개월이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