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찰률 34% 그쳐 '악순환'
인천·부산 300건 이상 급증
지난달 법원이 진행한 부동산 경매 건수가 3년여 만에 가장 크게 증가했다. 경기 침체가 부동산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경기침체 영향…7월 경매건수 3년 만에 1만2000건 돌파

8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의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7월 전국 법원에서 진행한 경매 건수는 총 1만2128건으로, 2016년 5월(1만2132건) 이후 3년2개월 만에 처음으로 1만2000건을 넘어섰다. 이 가운데 4123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4%였다. 평균 응찰자 수는 3.9명으로 집계됐다. 낙찰가율은 전달보다 0.8%포인트 하락한 72.4%였다.

주거시설 경매 건수는 전달보다 13.5% 증가한 5623건으로, 2014년 12월(6484건) 이후 가장 많았다. 전체 경매 건수 중 주거시설이 차지하는 비중도 46.4%로 2018년 이후 꾸준히 40%대를 넘어서고 있다. 업무·상업시설과 토지도 전달 대비 각각 22.4%, 9.7% 증가한 2099건, 3962건이었다.

지역별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인 곳은 인천(328건)과 부산(317건)으로 전월 대비 300건 이상 늘었다. 충남과 전북도 200건 이상 경매 진행 건수가 증가하며 전국 경매 건수 증가세를 이끌었다. 반면 서울은 전월 대비 경매 건수(-79건), 낙찰 건수(-55건), 낙찰률(-4.7%)이 모두 감소세를 나타냈다.

올해 들어 하루 평균 경매 건수는 3월을 제외하고 꾸준히 500건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전국 법원의 하루 평균 경매 건수는 527건이었다. 지난해 하루 평균 경매 건수가 500건 이상을 기록한 달이 10월(534건)과 12월(507건) 등 두 차례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확연한 증가세라고 지지옥션은 밝혔다.

지지옥션은 경매 건수 증가가 낙찰률 하락 및 경기 침체와 연관이 있다고 분석했다. 오명원 지지옥션 연구원은 “경매 건수 증가는 예전보다 낙찰률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최근 들어 낙찰률이 30%대 초반에 묶여 있는 데다 신규 경매 물건도 계속 유입되면서 경매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경매 최다 응찰자 수를 기록한 물건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이수역리가 아파트였다. 지난달 30일 전용면적 85㎡ 13가구의 경매 2회차 입찰이 동시에 진행되면서 서울중앙지방법원 경매 입찰 법정에는 350여 명이 몰렸다.

입주 예정자가 입주를 포기해 공실 상태로 조합이 보유하고 있던 물건으로 알려졌다. 이들 13가구는 최고 64 대 1, 평균 23.7 대 1의 경쟁률로 모두 낙찰됐다. 평균 낙찰가율은 94%로 집계됐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