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람튜브, 국내 유튜버 중 최대 광고 수익
광고로 매달 최소 37억 원 매출 추정
보람튜브 가족, 청담동 빌딩 매입
/사진=보람튜브 영상 캡처

/사진=보람튜브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를 운영하는 보람 양의 가족들이 최근 강남의 빌딩을 매입한 사실이 알려졌다.

23일 부동산 중개업계에 따르면 '보람튜브 토이리뷰'와 '보람튜브 브이로그' 등의 콘텐츠를 선보이는 6살 꼬마 유튜버 보람 양의 가족 회사 보람패밀리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에 5층 빌딩을 마련했다.

보람패밀리는 지난 4월 3일 이 빌딩을 95억 원에 매입했다. 1975년에 지어졌지만 2017년 리모델링을 해 깔끔한 외관의 빌딩은 건물 전체에 임대를 줄 경우 보증금 3억 원에 월세 2000만 원의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람패밀리가 투자 목적으로 빌딩을 매입했는지, 사무실 사용 용도로 사들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보람튜브 영상 캡처

/사진=보람튜브 영상 캡처

보람튜브는 보람 양이 가족들과 함께 장난감을 갖고 놀거나 요리를 해먹는 등 일상을 공개하며 인기를 모았다. 보람튜브 브이로그 구독자수는 23일 기준 1700만 명이 넘는다.

미국의 유튜브 분석 사이트인 소셜레이드에 따르면 한국의 유튜브 채널 중 광고 수익 1위와 2위는 보이튜브 토이 리뷰와 보람튜브 브이로그였다. 이들은 각각 월 160만 달러(약 19억 원), 150만 달러(17억8000만 원)의 수입을 올리는 것으로 추정됐다. 보람튜브로만 매달 최소 37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

연 매출로 따지면 400억 원이 넘어 중소기업에 버금간다.

보람튜브의 경우 광고 수입 외에 유튜브 조회 수와 구독자 수, 페이지뷰 수익과 직접 광고 등으로 수입을 올릴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할 때 매출은 더욱 클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연예인들이 수익 창출, 재테크 등을 위해 수년간 빌딩을 매입하는 사례가 늘어났다. 유튜버들의 수입이 연예인들에 준할 정도로 늘어나면서 보람튜브 외에도 빌딩 투자에 눈을 돌리는 이들이 늘어나지 않겠냐는 관측도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