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프리즘

내년 총선 지역구 대결 '유력'
김현미 장관

김현미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일산 집값을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3선 의원(더불어민주당)인 김 장관은 내년 총선에서 현 지역구(일산 서구)에 다시 출마할 계획이다. 야당에서는 김 의원이 대항마로 거론되고 있다. 양측이 총선 전 기싸움을 시작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1일 국회와 국토부에 따르면 김 의원은 최근 유튜브에 ‘일산과 분당의 불공평한 공시가격 현실화율’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김 의원은 영상에서 “일산과 분당이 비슷한 시기에 설립돼 거주 여건에 큰 차이가 없는데도 지난해 기준 고양시 일산 서구의 공시가격 현실화율(실거래가 반영률)은 72%인 데 비해 성남 분당구는 60.7%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김현아 의원

김현아 의원

공시가격 현실화율은 재산세 등 과세 기준이 되는 공식 집값을 말하는 공시가격이 실제 거래되는 집의 시세를 어느 정도 반영하고 있는지 비율로 나타낸 것이다. 시세 6억원짜리 아파트라도 일산 서구의 공시가는 4억3000만원이지만, 분당구는 3억6000만원에 불과하다는 게 김 의원 측 설명이다. 그는 “3기 신도시 개발 공급 폭탄으로 고양시 자산 가치 하락이 우려되는데도 재산세까지 더 많이 내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 내용이 일산 지역 온·오프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져나가자 국토부가 해명자료를 내고 반박했다. 국토부의 입장은 “김현아 의원의 ‘일산-분당 공시가 현실화율 차이’ 주장은 잘못된 통계 방법에 따른 명백한 오류”라는 것이다. 공시가격 현실화율은 해당 지역 공시가격(분자)을 시세(분모)로 나눈 값이다. 국토부 해명에 따르면 김 의원의 통계상 분자(공시가격)에는 아파트·연립·다세대가 모두 포함된 전체 공동주택 데이터가 사용된 반면, 분모(시세)에는 연립·다세대가 빠지고 아파트만 적용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가 추정한 일산 서구와 성남 분당구의 공동주택 공시가격 현실화율은 전국 평균(68.1%)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과 김 의원은 앞서 지난 10일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 과정에서도 한 차례 부딪쳤다. 김 의원은 김 장관에게 “비슷한 시기에 시작한 분당 주택 가격이 일산의 두 배를 넘는다”며 “노력만 하지 마시고 뭘 좀 완성해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장관은 “그 말씀 하실 줄 알았다. 국회의원 8년 하면서 일산에 2개의 지하철을 착공하고 지하철 1개 노선을 연장했으며, 2개 철도 노선도 확정했다”고 반박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