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융합콘서트 ‘테크플러스(Tech+) 제주 2019’가 오는 18일 오후 2시 제주시 연동 소재 설문대여성문화센터 대극장에서 열린다. 2013년부터 시작한 테크플러스 제주는 Technology(기술), Economy(경제), Culture(문화), Human(인간) 네 가지 주제가 융합된 강연 행사다.

올해는 ‘센싱 아일랜드(Sensing Island), 공존의 미래’라는 주제로 센서 기술의 발전 흐름을 다룰 예정이다. 센서 기술은 산업 현장뿐만 아니라 시각을 넘어 후각, 촉각, 미각 등 인간의 ‘오감’을 인지할 수 있는 융합 수준까지 발전하면서 빠르게 진보하는 분야다. 이번 테크플러스 제주에서는 센서 기술로 쓰레기 분리배출, 주차난 문제를 해결하는데 앞장서는 관련 업계 전문가들을 초청한다.

배태관 대표는 IoT 분리배출함과 분리배출 참여 보상 앱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오이스터 에이블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오이스터 에이블의 IoT 분리수거 솔루션 ‘오늘의 분리수거’는 재활용품을 만들어내는 기업이 분리수거에 참여하는 시민에게 직접보상 포인트를 제공한다.

최천우 한컴모빌리티 공동대표는 ‘IoT 공유주차’를 소개한다. 한컴모빌리티는 서울시와 손잡고 IoT 공유주차 플랫폼인 ‘파킹프렌즈’를 서비스 중이다. 최천우 공동대표는 최근 급속도로 활성화되는 공유경제가 주차난을 해소하는데 있어 어떻게 IoT 기술이 적용되는지 이야기 한다. IoT 공유주차를 시작으로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합하는 거점형 공유 모빌리티 플랫폼의 미래 방향까지 함께 전망해본다.

여운승 이화여자대학교 융합콘텐츠학과 교수는 인간의 고유 영역으로 취급돼 온 ‘예술’에 컴퓨터 기술이 접목되는 상황을 전망하고, 조용민 구글 코리아 부장은 가까운 미래 사회에서 개개인이 가치를 키우는 방법을 제시한다.

강연에 앞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미래에 날개를 달다’라는 주제로 스마트아일랜드 제주의 미래를 소개한다. 오명중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부원장도 이날 무대에 올라 참석자들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테크플러스 제주 2019는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제주테크노파크와 독립언론 제주의소리가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후원한다. 참가비는 무료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