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본사도 대상 '2관왕'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국토부 장관상

현대건설은 국내 최초의 고층형 제로에너지 공동주택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사진)가 ‘제2회 대한민국 지능형 건축물 대전’ 주거부문에서 최고상인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지능형 건축물은 사물인터넷과 네트워크, 각종 센서 및 시스템 등 정보통신기술을 반영한 건축물이다. 현대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한 아모레퍼시픽 본사도 비주거부문에서 대상을 받았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국내 공동주택 중 처음으로 제로에너지건축 5등급,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1++를 취득했다. 현대건설은 자체 개발한 기술과 공법을 적용해 에너지 소비량을 인천시 공동주택 평균의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 고단열 기술과 신재생에너지 설비 등도 적용했다.

현대건설이 자체 개발한 스마트홈 기술인 ‘하이오티(Hi-oT)’를 통해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으로 집 안의 빌트인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기아자동차의 신형 ‘K7 프리미어’ 음성인식 시스템, KT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기가지니’ 등 타사 플랫폼과도 연동된다.

공동현관 스마트폰키(원패스) 시스템, 현관 안심카메라, 세대 폐열회수 환기 시스템(HERV), 범죄예방 환경 설계 인증(CPTED) 등 다양한 특화 시스템을 적용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부가 생활 서비스 등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스마트시티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