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경제동향' 2분기 설문조사
부동산 전문가 53.8% "1년 뒤 서울 집값 상승"
'하락' 예상하던 부동산 전문가들 변심…"1년 뒤 서울 집값 상승"

부동산 전문가들의 1년 뒤 서울 집값에 대한 전망이 '상승'으로 바꼈다. 3개월 전에는 절반 이상이 '하락'을 점쳤지만 이번에는 절반 이상이 '상승'을 전망하고 나선 것이다.

7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동향' 7월호에 실린 2019년 2분기 부동산시장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문가 106명(응답 기간 지난달 20~26일)의 53.8%가 1년 뒤 서울 주택매매가격이 현재보다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21.7%는 현재 수준을, 24.5%는 하락을 보일 것으로 봤다.

이는 3개월 전 1분기 설문조사 결과와는 크게 달라진 모습이다. 당시 전문가들의 59.4%가 1년 뒤 서울 주택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봤었다.

서울 주택매매가격 상승률이 높은 상태라고 응답한 전문가들의 비율은 39.6%로 전분기(31.1%)보다 많아졌다.

전문가들은 현행 수준의 금융규제와 세제 관련 부동산 정책을 대체로 지지했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세대별 주택담보대출 건수 등 금융규제에 대해 현행 유지라고 답변한 비율은 각각 70.8%, 67.9%, 53.8%로 높았다. 보유세와 관련해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모두 현행을 유지하자는 의견은 각각 57.5%, 44.3%로 역시 다수였다.

반면 거래와 관련한 취·등록세는 완화하자는 의견이 58.5%였다. 양도세는 현행 유지(46.2%) 의견이 가장 많았지만, 완화(41.5%) 의견도 상당수였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와 올해부터 다시 시행된 전·월세 등 임대료에 대한 소득세는 현행 유지 의견이 각각 67.0%, 42.5%로 다수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