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진위·주민 갈등…장기화 우려
청량리역 롯데 'SKY-65' 분양 또 연기

올해 서울 강북권 분양 최대어로 손꼽히는 ‘청량리역 롯데 SKY-65(청량리 재개발 4구역·조감도)’에 대한 분양승인 일정이 오는 8일까지 재차 연기됐다. 지난달 24일 청량리 재개발 4구역 폐건물에서 추가 보상금을 요구하던 최모씨(52)가 폭발 사고로 사망하는 등 ‘재개발 추진위원회’와 ‘청량리 588대책위원회’ 간 갈등이 커지자 동대문구청이 중재에 나선 것이다.

2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동대문구청과 재개발 추진위는 8일까지 보상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 동대문구청 관계자는 “이주비와 보상비를 이미 받고 나간 집창촌 운영자들이 추가 보상금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과거 청량리 재개발 4구역에서 영업하던 상인들로 구성된 ‘588 대책위’는 재개발 추진위와 시공사인 롯데건설에 추가 보상금을 요구하고 있다. 대책위 관계자는 “2년 전 가구당 2000만~3000만원을 받고 이주했는데 오래 버틴 상인들은 1억원 이상 보상받았다”며 “상가 소유주에게 1억원 이상, 세입자들에겐 1000만원 이상 추가 보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입자 130명과 상가 소유주 40명 등 약 170명으로 구성된 ‘대책위’가 요구하는 추가 보상금은 약 40억원이다.

그러나 재개발 추진위는 더 이상 분양 일정을 늦출 수 없다는 입장이다. 오는 15일까지 동대문구청으로부터 분양 허가를 받지 못하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승인을 다시 받아야 해 상당한 시일이 소요된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